사업에 손만 대면 망하던 한 개그맨이 있습니다. 한두 번도 아니고 시련은 4번이나 찾아왔었죠. 첫 사업은 맛집 주방장 이모님을 초빙해 시작한 감자탕집이었습니다. 하지만 주방장은 3개월 만에 돌연 퇴직하죠. 그리고 그는 첫 실패를 발판 삼아 호기롭게 친구와 함께 실내포차를 엽니다.

실내포차는 매출도 잘 나왔습니다. 하지만 그 매출은 그들의 건강과 맞바꾼 것이였는데요. 유명인이었던 그들이 손님들과 함께 술을 마셔야만 매출이 올라갔고, 그들은 술병 때문에 더 이상 사업을 이어나갈 수 없었습니다.

그는 그 뒤로 골프장 스낵바, 닭 가슴살 제조업까지 다양한 분야의 사업에 도전했지만 줄줄이 실패의 쓴맛을 맛봤죠. 그런 그가 드디어 5번째 도전에서 빛을 봤습니다. 그는 유명 맛집의 CEO가 되었고, 작가가 된 그는 바로 메밀국수 전문점 ‘메밀꽃이 피었습니다’의 개그맨 고명환입니다.

마이너스 손이었던 그가 어떻게 대박 맛집의 CEO가 되었을까요? 그는 개그맨 생활을 하며 전국을 돌아다닌 경험을 살려 맛 집 장점들만 벤치마킹해 메뉴를 개발했습니다. ‘메밀꽃이 피었습니다’의 메밀국수는 마산의 온메밀을 벤치마킹했지만 자칫 버릴 수도 있는 멸치육수가 아닌 홍게를 이용해 달짝지근하고 시원한 그만의 특색을 살린 육수 개발에 성공합니다. 우리나라는 작지만 각 지역의 색이 강하기 때문에 지역의 음식을 콘셉트와 잘 녹여낸 것이죠.

그의 메밀국수 전문점은 시내에서 차로 15분, 상권이 좋은 편은 아닙니다. 하지만 그만큼 큰 매장 면적과 30개가 넘는 테이블을 배치할 수 있어죠. 메밀국수의 성수기는 4월 초에서 추석 연휴까지, 6개월이라는 짧은 기간 안에 1년 치 매출 달성해야 하는데요.

유동인구는 적지만 테이블을 많이 넣을 수 있는 B급 상권을 선택하게 된 것입니다. 또 그는 회전율을 높이기 위해 선결제, 선주문 시스템을 도입합니다. 메밀면은 보통 국수 면 보다 두껍기 때문에 삶고 익는데 생각보다 오래 걸려 고안해낸 아이디어죠. 그는 더 이상 바지사장이 아닌 A-Z까지 가게의 시스템을 이해하고 운영하는 진정한 CEO가 된 것입니다.

그가 네 번의 실패를 맛보고 다섯 번째 창업에 도전하게 된 계기는 그가 평생을 몸 담은 개그 프로그램의 폐지였습니다. 결혼을 앞둔 상황에서 프로그램 폐지는 그에게 큰 위기로 다가왔고, 누구보다 절박했죠. 그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앞서 경험한 것처럼 감 하나로 사업을 시작할 수는 없었습니다. 그래서 사업의 해답을 인문학에서 찾기 시작합니다. 독서를 통해 자기 자신에게 몰입하기 시작했고 그 속에서 사업에 성공할 수 있는 노하우를 배우게 되죠. 그가 실패를 극복할 수 있었던 성공 노하우는 뭐였을까요?

목표를 명확하게 정해라

사업으로 터무니없는 꿈과 희망을 따라가다 보면 쉽게 지치게 되죠. 40대인 그가 피나는 훈련을 하더라도 단거리 챔피언 우사인 볼트를 이길 수 있을까요? 절대 불가능합니다. 그에게 현실적인 목표는 마라톤 풀코스 완주 정도가 되겠죠. 목표 설정은 명확하고 구체적으로 설정하되 실현 가능성은 정말 중요합니다.

자기 자신을 먼저 아는 게 제일 먼저겠죠. 그가 추천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바로 책, 스스로 생각과 사색을 통해 자신을 찾아가는 것입니다. 인문학은 인간이 그려온 무늬를 공부하는 학문인데요. 나에 대해서도 탐구하지만 동시에 ‘인간’자체, 타인에 대해서도 깊게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죠. 이 과정을 통해 바로 트렌드를 읽어가는 능력을 키우게 되는 겁니다.

힘든 일을 하는 것이 쉬운 일이라는 것을 명심해라

요식업은 직접 음식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은 기본 상식인데요. 그래서 도전하기도 어렵고 많이 기피하기도 하죠. ‘힘들어서 안 한다’라고 생각하지 마세요. 몸은 편하지만 손님이 없어 정신적으로 불행하다면, 차라리 몸은 좀 힘들더라도 성공해 정신적 행복을 쫒는 편이 훨씬 건강합니다. 노력이 들어가는 모든 일이 다 마찬가지입니다. 자신이 원하는 것을 이루고 싶다면 고통을 인내하고 실행으로 옮길 용기와 열정이 필요하죠. 힘든 일을 하는 것은 너무 쉽습니다. 자기 자신에게 확신을 갖고 당장 행동으로 옮겨보세요.

스니저(Sneezer)를 이용해라

스니저는 주변 사람에게 새로운 정보를 빠르게 확산 시키는 사람을 말합니다. 이제는 자기 스스로 하는 어필은 소비자에게 통하지 않죠. 그렇기 때문에 그가 생각해낸 것은 바로 블로그 이벤트와 그가 직접 하는 다이어트 강좌입니다. 그의 메밀 국수집은 다이어트 강좌를 하고 핸드드립 커피를 내립니다. 입소문은 어떤 광고보다 효율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죠.

퍼플 카우를 등장시켜라

마케팅 전문가이자 베스트셀러 작가, 세스 고딘은 가족 여행 중 아이들이 창밖에 나타난 황색 소를 발견한 직후엔 열광하지만, 몇 시간 뒤 관심이 사그러든 아이들을 보며 커브길을 돌았을 때 보랏빛 소가 나타나면 아이들이 얼마나 좋아할까 생각했다고 합니다. 그는 이게 자신이 생각하는 마케팅 기법의 전부라고 설명하는데요. 등장할 때 센세이션을 일으켜도 익숙해지면 지루해지기 마련이죠. 3년 동안 큰 변화가 없던 기존의 메뉴들이 황색 소라면, 그는 보랏빛 소 역할을 해줄 판 메밀, 메밀 콩국수 등 신 메뉴 개발을 게을리하지 않는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