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빙하기에 신고가 기록한 아파트
서울 영등포구·용산구, 부산 해운대구
신고가 상승액 1위, 12억 원 오른 곳은?

출처: 스포츠투데이 / 빌딩코리아
출처: 연합뉴스

2022년 한 해 동안 전국 주택시장에 지독한 한파가 이어졌다. 절대 꺾이지 않을 것 같았던 서울 및 수도권 아파트 가격 역시 큰 폭으로 하락하며 유주택자들, 특히 ‘영끌‘ 대출을 받아 집을 마련한 이들의 시름이 깊어졌다.

그런데 이처럼 부동산 시장에 칼바람이 부는 가운데에서도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일부 지역에서는 아파트 가격이 신고가를 갈아치우는 기이한 현상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 12월 22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1월 서울 영등포구와 서울 용산구, 부산 해운대구에서 신고가가 가장 많이 오른 아파트 거래가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출처: 다음 로드뷰

자료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중에서 올해 아파트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단지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있는 ‘롯데캐슬엠파이어‘로 나타났다.

여의도 롯데캐슬엠파이어는 지난 2005년 준공된 주상복합아파트로 지하철 5·9호선 여의도역에 인접한 역세권 아파트이다. 해당 아파트는 의사당대로, 여의대로, 올림픽대로 접근성이 뛰어나고 인근에 여의도 한강공원과 다수의 초·중·고가 위치해 학군으로서도 입지 조건이 우수하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을 확인해 보면 해당 아파트의 전용면적 182㎡ 매물은 2022년 11월 29억 원에 거래되었다. 이는 직전 신고가였던 17억 원보다 12억 원이나 높은 가격이다.

출처: 네이버지도

다음으로 국내 아파트 중에서 신고가 상승액 2위를 기록한 아파트는 서울 용산구 이촌동의 ‘이촌 삼성리버스위트‘로 확인되었다.

2002년 이촌 삼성리버스위트는 2002년 준공되어 62가구가 입주한 아파트인데 과거부터 이촌동의 대표적인 부촌 지역으로 여겨졌으며 완벽한 한강 조망권으로 배산임수 지형까지 갖춘 곳이다.

자료에 의하면 이촌 삼성리버스위트 전용면적 180㎡ 매물은 기존 신고가가 27억 8,000만 원이었으나 지난 11월 37억 5,000만 원에 거래되었다. 최고 가격 기준 10억 원가량 오른 셈이다.

출처: 이투데이
출처: 다음 부동산

전국에서 신고가가 가장 많이 오른 단지 3위는 부산 해운대구에 있는 경동 메르빌골드로 해당 아파트의 전용면적 161㎡ 매물은 지난달 13억 2,000만 원에 팔렸다. 이전 신고가는 5억 8,000만 원으로 두 배 이상 오른 가격에 거래된 것이다.

이처럼 부동산 한파기에도 서울과 수도권 부산의 일부 핵심 지역에서는 대형 평형을 중심으로 아파트 신고가 거래가 쏟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대형 평형의 경우 매물 자체가 귀하다 보니 고액자산가들이 높은 가격에도 주저하지 않고 실거주 목적으로 매입하는 것으로 파악된다”라는 의견을 드러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