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책은행 신입공채 결과
전년 대비 경쟁률 대폭 하락
민간 금융사에 쏠림 현상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 JTBC ‘사랑의 이해’
출처 : 연합뉴스

여기 신입 직원에게 억대 연봉을 준다는 공공은행이 있다. 시중은행보다 업무 강도가 덜한 데 비해 높은 급여로 업계와 취업준비생 사이에서 한때 ‘신의 직장’이라 불리던 곳들이다. 하지만 최근 열린 공채에서 평판에 흠이 갈 만한 결과가 나왔다고 한다.

공공기관 경영정보에 따르면, 국책은행 중 하나인 산업은행의 하반기 공채 경쟁률은 29.70대 1을 기록했다. 115명을 뽑는 데에 3,416명이 지원했다. 30대 1에 가까운 경쟁률로 엄청난 인기를 자랑하는 듯했지만, 작년 91명 채용에 36.89대 1 경쟁률을 기록한 것에 비해 큰 폭으로 떨어진 수준이다.

출처 : 연합뉴스

2019년 최종 경쟁률 60.07대 1에 비해선 절반 이상 경쟁률이 줄었다. 당시 모집 인원이 30명으로 적었다는 걸 감안해도 취업준비생 사이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은행이었다는 점에서 경쟁률 하락에 신경 쓸 수밖에 없다.

같은 국책은행 소속인 수출입은행도 2019년(30명 채용) 경쟁률 74.80대 1에서 올해(35명 채용) 33.23대 1로 절반 이상 뚝 떨어졌다. 기업은행 역시 지난해 82.26대 1이란 엄청난 경쟁률에서 올해 42.35대 1로 절반 가까이 하락했다.

출처 : 연합뉴스

왜 이런 현상이 나타났을까? 혹시 일반 9급 공무원처럼 적은 월급을 받기 때문일까? 하지만 국책은행은 높은 연봉에 시중은행보다 실적 부담이 적어 업무 강도가 상대적으로 낮다는 장점이 있다. 올해 이들의 평균 연봉은 산업은행 1억 384만 원, 수출입은행 9,789만 원, 기업은행 1억 141만 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전문가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민간 금융사가 호황을 누리고 있다”고 원인을 분석했다. “더 높은 연봉에 성과급까지 챙길 수 있는 민간 금융사로 신입직원 쏠림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시중은행 외에도 연봉 수준이 높은 금융사와 법무법인, 연구기관 등으로 취업준비생이 발길을 돌린다고 한다.

게다가 이른바 ‘MZ세대’로 불리는 요즘 취업준비생들은 공공기관에 만연한 경직된 분위기와 연공 서열에 국책은행마저 외면한다는 분석이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세 은행 중 산업은행은 본점 부산 이전이라는 특수한 상황도 겹쳤다. 윤석열 정부 들어 본점을 서울에서 부산으로 이전으로 지원자가 떨어진 것뿐만 아니라 기존 직원 중에서도 이탈자가 많이 발생했다. 올해 들어 산업은행에서 퇴직한 직원 수는 지난 9월 말 기준 100명에 달했다.

한편 올해 금리 상승에 힘입어 사상 최대 이익을 거둔 시중은행들이 희망퇴직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비대면 금융거래 증가로 인력 수요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현상으로 금융계에선 국책은행과 시중은행의 채용 건에 지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