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 현금만 10억 원…” 둔촌주공 자격조건 공개되자 논란 들끓었다

0

역대 최대 재건축 ‘둔촌주공’ 청약
까다로운 대출 조건 확인 필요
중도금 대출 가능한 59㎡ 이하에 집중

출처: 조선일보
출처: 연합뉴스

단군이래 역대 최대 재건축 단지로 불리는 서울 강동구의 ‘둔촌주공(올림픽파크포레온) 청약’의 일반 분양이 오는 12월 실시된다.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은 11월 25일 입주자 모집공고를 낸 뒤 12월 5일에 특별공급을 6일에 1순위 청약을 시행할 예정이다.

둔촌주공 아파트는 무엇보다 그 규모가 어마어마한데, 지상 최고 35개 층에 85개동으로 약 1만 2,000여 가구가 들어서는 만큼 일반 분양 물량만 4,786가구에 해당한다.

이에 현재 둔촌주공 인근 공인중개사무소에서는 모집공고문이 나오기 전부터 일반분양 문의가 쏟아지고 있는데, 부동산 시장에서는 벌써부터 무난히 ‘완판’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출처: 아시아경제

그런데 이처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둔촌주공 청약에 대해 본격적으로 알아본 실수요자들은 DSR 규정을 포함한 복잡한 대출 규제와 높은 금리 등 까다로운 자격 요건 앞에 부딪히고 있다.

먼저 둔촌주공 아파트 단지의 평균 분양가를 살펴보면 이는 3.3㎡당 3,829만 원으로 결정되었는데, 이에 전용면적 49㎡의 경우 8억 원 중반대에, 59㎡ 매물은 9억 원 중반대에, 84㎡는 13억 원대에 해당한다.

그리고 이때 11월 21일부터 적용된 법 개정안에 따르면 중도금 대출이 가능한 아파트 분양가가 9억 원에서 12억 원까지 확대되었는데 이에 따르면 전용 59㎡ 까지는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즉 9억 3,000만 원의 20%인 1억 8,600만 원의 계약금만 있으면 청약 신청이 가능한 것이다.

출처:뉴스1

하지만 문제는 일반적으로 가장 선호되는 면적인 국민 평수 32평(전용 84㎡)이다. 이 경우 분양가가 12억 원을 넘어가기 때문에 중도금을 수분양자가 직접 충당해야한다.

계산을 해보자면 둔촌주공 전용 면적 84㎡의 분양가를 13억 원으로 두면 우선 20%의 계약금인 2억 6,000만 원은 청약 당첨 후 한 달 안에 내야 한다. 또한 분양가의 60%에 달하는 7억 8,000만 원을 입주시기인 2024년 12월까지 2년간 6회로 나눠 조달할 수 있어야 한다.

즉 계약금과 중도금을 합한 10억 4,000만 원을 현금으로 갖고 있어야 청약이 가능하다는 얘기이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이 때문에 둔촌주공 청약은 중도금 대출이 가능한 전용 59㎡ 이하인 소형 평수에 신청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데, 해당 평수의 경우 총대출원리금상환비율(DSR) 40%와 주택담보인정비율(LTV) 50%를 적용할 경우 소득에 따라 4억 4,000만 원~5억 3,000만 원의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계산된다.

만일 연 소득이 8,000만 원인 경우 최대 4억 4,000만 원까지 대출이 가능하고, 연봉이 1억 원인 경우 주택 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을 합해 최대 5억 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이처럼 까다롭고 복잡한 둔촌주공 청약,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문가들은 입지조건이 우수하고 전국 최대 규모의 랜드마크가 된다는 상징성이 있어 완판이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