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동안 1억 원 투자하면 무조건 수익률 5% 나온다는 금융 상품

0

시중은행, 금리 5% 예금 공시
56조 원 대규모 머니무브
“2금융권 유동성 부족 사태 우려”

출처 : 한국경제
출처 : 매일경제

신한, 국민, 우리, 하나 등 1금융권 주요 은행에서도 연 5%대 예금이 출시되기 시작했다. 지난 14일 우리은행은 1년 만기 금리 연 5.18%의 ‘우리 WON플러스 예금’을 공시했다. ‘우리 WON플러스 예금’은 매일 금리를 공시하는데, 지난 주말 시장금리 인상분이 자동 반영된 영향이었다.

매주 시장금리를 반영하는 KB국민은행의 ‘KB STAR 정기예금’은 1년 만기 기준 연 5.01% 금리, NH농협은행의 ‘NH올원e예금’은 연 5.1% 금리를 지급한다. 하나은행도 한발 늦게 예금 금리를 5%로 올렸고, 신한은행은 “인상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연 5% 금리를 주는 상품에 1억 원을 넣는다면 1년에 이자수익만 500만 원가량(세전) 올릴 수 있는 것이다. 이자수익에 부과되는 세금을 제외하면 실제 이자 수령액은 423만 원 수준이다.

출처 : 뉴스1

이 가운데, 저축은행 업계는 더 높은 금리를 제공하는 예·적금 상품을 찾아 자금을 수시로 옮기는 ‘금리 노마드족’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특판 상품을 출시하면 하루 만에 수천억 원의 자금이 유입되며 조기 종료되지만, 업계 내 다른 저축은행이 더 높은 금리를 제시하면 순식간에 자금이 이탈한다.

저축은행, 지방은행에 이어 시중은행까지 정기예금 금리가 5%를 넘어서며 시중자금이 은행으로 몰리자, 금융당국은 7개 은행 담당 부행장들과 ‘은행권 금융시장 점검회의’를 열고 자금조달 경쟁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은행권으로 시중자금 쏠림현상이 지속되면 제2금융권이 유동성 부족 사태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출처 : 뉴스1

규모가 작은 저축은행일수록 수신 자금이 안정적으로 유지되지 않으면 경영 상태가 건전해도 자금 변통이 안 되는 ‘흑자 도산’ 발생 우려가 있다.

실제로 최근 기업대출 등 여신수요가 급증하며 은행이 자금유치 경쟁을 벌이자, 지난달에만 56조 원의 자금이 시중은행으로 이동하는 머니무브 현상이 발생했다. 당국은 은행채를 통한 자금 조달도 시기와 규모에 있어 채권 시장에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2금융권에 대한 크레디트라인 유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은행권의 자금 조달 및 운용상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규제 개선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1

지난달 기준금리가 큰 폭으로 상승하며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상승했다. 연 7%대인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이 14년 만에 8%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내년 초 대출금리가 최고 10%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금융당국은 금융소비자의 이자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대출을 쉽게 갈아타는 시스템을 구축하려고 추진 중이다. 일단 내년 5월 운영 게시를 목표로 대출이동 시스템 구축에 나섰으며, 당장 이달 내로 TF를 구성해 세부적인 의견을 조율한 뒤 올해 내 대출이동 시스템 구축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