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첨되면 초대박” 3개월째 당첨자 없는 복권에 쌓여있는 상상초월 액수

0

미국 파워볼 당첨금 2.6조
세 달간 당첨자 안 나와
전 세계 복권 역사상 최고 액수

출처 : 중앙일보
출처 : 연합뉴스

미국 복권 ‘파워볼’의 당첨금이 전 세계 복권 역사상 최고 금액으로 불어났다. 파워볼은 지난 8월 3일부터 40회 연속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고 있다. 파워볼은 매주 3회 추첨하며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으면 당첨금이 이월 누적된다. 현재 파워볼 1등 당첨금은 19억 달러(2조 6,809억 원)다.

파워볼은 1~69중 ‘화이트 볼’ 번호 5개와 1~26중 ‘레드 볼’ 번호 1개 등 모두 6개 수를 알아맞히는 방식의 복권이다. 파워볼 복권 한 게임을 2달러를 주고 했을 때 1등 당첨 확률은 수학적으로 약 2억 9,220만분의 1이다. 우리나라 ‘로또6/45’는 경우의 수가 814만 5,060가지인데, 파워볼에 당첨되기는 우리나라 로또보다 30여 배 어려운 셈이다.

출처 : 연합뉴스

파워볼은 워낙 가능한 조합의 수가 많다 보니 미국 전역에서 복권을 팔아도 구매자들이 전혀 선택하지 않은 경우의 수가 많다.

AP통신은 과거보다 복권 판매량이 많지 않은 것을 당첨금 누적의 주된 원인으로 꼽았다. 39번째 연속으로 당첨금이 이월됐던 이달 2일 최근 회차 추첨에서는 구매자가 고른 번호 조합이 가능한 전체 경우의 수의 46.6%밖에 되지 않았다. 이마저도 직전 회차 추첨(36.3%)에 비해 크게 올라간 수치다. 잭팟이 커지며 구매자가 몰린 것으로 해석된다.

출처 : 연합뉴스

역대 최대 당첨금(2조 3,000억 원) 기록이 나온 2016년 1월 13일 추첨 당시에는 구매자들이 전체 경우의 수 중 88.6%를 선택했다. 그 직전 추첨 때도 77.8%에 달했다.

당첨금 규모가 커질수록 복권 구매자는 많아질 수밖에 없다. AP통신은 미국에서 복권 구매가 금지된 5개 주에서도 고속도로를 타고 주 경계를 넘어 복권을 사는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5개 주는 보수진영의 반대, 모르몬교 등 종교적 이유, 기존 카지노 사업과의 이해충돌 등 이유로 복권 판매를 금지했다.

출처 : 비즈팩트
출처 : 연합뉴스

이 중 앨라배마주 경계선과 가까운 조지아주의 한 주유소 주차장에는 앨라배마주 번호판을 단 자동차가 대다수였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이 주유소에 1호 복권판매점 표지판이 서 있는데 상점 안에도 복권을 사려는 줄이 이어졌다고 한다.

파워볼은 미국 50개 주 중 45개 주와 워싱턴DC, 푸에르토리코, 미국령 버진아일랜드에서 팔린다. 당첨자는 일시 지급 또는 분할 지급 중 하나의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일시 지급의 경우 세금을 제외한 9억 2,910만 달러(한화 약 1조 2,988억 원)를 한 번에 수령할 수 있다. 분할 지급의 경우 19억 달러를 29년에 걸쳐 연금 방식으로 지급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