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XX들이…” 미국에서 대놓고 욕설 던진 윤석열 대통령, 미국인들이 보인 의외의 반응은

0

윤석열 대통령, “이 XX들” 욕설 논란
미국인·한국인들의 상반된 반응
대통령실에서 내놓은 해명

출처: MBC뉴스
출처: MBC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 순방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가운데, 일정 중 욕설을 한 장면이 포착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지난 9월 21일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 공약 회의’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과 환담을 한 뒤 동행한 외교부장관 쪽을 바라보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장면이 포착되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칭한 대상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해석이 분분하다. 외신에서도 본 사건을 연이어 보도 중인데, 미국인들은 의외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출처: 워싱턴포스트

미국의 ABC 채널에서는 지난 22일 ‘마이크에 담긴 윤석열 한국 대통령의 미국을 향한 비속어 섞인 비판이 회자되고 있다’라는 제목의 보도를 내보냈다.

해당 언론사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이 언급했던 욕설 내용을 “How could Biden not lose damn face if these f*****rs do not pass it in Congress?”로 전했다. 한국어로 번역할 경우 “이 XX들이 그것을 의회에서 통과시키지 않을 경우 바이든 대통령이 어떻게 체면을 잃지 않을 수 있겠냐”라는 의미이다.

워싱턴포스트지에서는 같은 내용을 “한국 대통령이 미국 의회를 ‘바보들’이라고 모욕했다”라는 제목을 달아 기사로 내보냈다. 욕설인 ‘이 XX’ 부분을 ‘바보들’로 순화시켜 보도한 것이다.

출처: 워싱턴포스트

미국 언론사들이 내보낸 보도 기사에는 현재 수백 개가 넘는 댓글이 계속해서 달리고 있다. 그런데 미국 의회를 저격한 듯한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에도 미국인들은 의외로 윤 대통령을 옹호하는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다.

워싱턴포스트 기사 댓글을 보면 “나는 윤 대통령의 적절한 발언을 응원한다. 현실을 직시하는 데에는 남다른 능력이 필요하지 않지만 그 현실을 큰 소리로 말하기 위해서는 용기가 필요하다”라는 내용이 있다.

그 외에도 “뭐가 문제인가. 윤석열 대통령은 전적으로 옳다”, “맞다. 이것이 세계가 보는 미국 의회의 이미지이고, 윤석열은 다른 나라들이 생각하는 것에 대해 이야기했을 뿐이다”라는 반응이 뒤따랐다.

출처: 한겨레
출처: 연합뉴스

하지만 미국인들이 자국 의회를 비판하는데 동조한 것과 달리 우리나라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을 두고 “나라 망신이다”, “대통령으로서는 부적절한 발언이다”, “한 나라의 대표로 참석한 만큼 카메라가 안 보이는 장소에서도 보다 신중했어야 한다” 등 비판적인 반응이 주를 이룬다.

이에 대통령실에서는 비속어 논란이 뒤따른 다음 날인 22일 브리핑을 통해 ‘바이든’으로 알려졌던 표현은 ‘날리면’이라고 말한 내용이 잘못 해석된 것이라며 미국 의회를 저격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23일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해당 발언에 대해 “참 할 말이 없다. 뭐라고 말씀드리겠나. 국민은 망신살이고 엄청난 굴욕감, 그리고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다”라고 말했으며, 박홍근 원내대표 또한 “대통령실이 13시간 만에 내놓은 것은 진실한 사과가 아니라 거짓 해명이었다”라며 이를 비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3
+1
1
+1
12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