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잘 사는 줄 알았던 200억 CEO, 가슴 아픈 고백 털어놓았다

0

200억 CEO 탤런트 진재영
가슴 아픈 근황 전해와
남편 투병 소식 털어놔 눈길

출처: instagram@jinjaeyoung_con.t
출처: instagram@jinjaeyoung_con.t

제주도에 거주하며 사업가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던 탤런트 진재영이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와 누리꾼들의 걱정을 자아냈다.

지난 14일 진재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신적으로 체력적으로 너무 힘들었던 비몽사몽의 기록”이라며 “집에 오니 스르륵 긴장이 풀린다. 지난 4월 건강검진에서 남편은 생각지도 못한 갑상선암 판정받았다”라는 글을 게재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진재영은 “어떤 이유로 암 환자가 되었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누구나 쉽게 받아들여지지 않을 소식에 혼란스러움은 삶을 충분히 돌아보게 했다”라며 담담히 글을 풀어나갔다.

또한 “이번 서울 출장길. 추석 전 서울 릴레이 미팅을 마치고, 연휴 내내 간병할 생각으로 추석 전 수술 날을 잡았다. 걱정할까봐 어른들께도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지만, 여름 내내 무거웠던 마음에 무사히 수술만 마치기를 바라고 또 바랐다”라고 말해 홀로 속앓이 했을 그의 마음을 느끼게 한다.

출처: instagram@jinjaeyoung_con.t

이어 진재영과 그의 남편에게 암 투병뿐만 아니라 또 다른 고난이 찾아왔다고 토로해 더욱 안타까움을 샀다.

바로 코로나19 확진이었다. 진재영은 “수술 직후부터 남편은 3일 동안 40도 고열이 내려가지 않았고 3일째 날 코로나19 확인 판정을 받았다”라며 남편의 코로나 확진 소식을 전했다.

그는 “난 그때까진 음성이었으나, 1인실이었지만 며칠을 한 공간에 머물다 보니 슬슬 몸살 기운이 왔고 엎친 데 겹친 격으로 나도 코로나19 확진으로 근육통과 찢어지는 목 아픔 속에 다시 또 자가격리 호텔로 옮겨 7일간의 격리”라며 자신 또한 확진되었다고 덧붙였다.

진재영은 “남편도 나도 정말 아팠다. 실제로, 집이 너무 먼 제주인 것이 처음으로 가장 원망스러운 순간이었다”며 “정신을 차려보니 나의 여름이 훌쩍 지났고, 9월의 중순 어디쯤 와있는 듯하다. 기쁘다. 기쁘고 온몸에 아무런 힘이 없다. 모든 것이 다 다행이다. 정말 다행이다 저와 남편 모두 이제 괜찮아요. 오늘까지 쉴게요”라고 글을 끝마치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이에 누리꾼들은 “고생 많으셨습니다”, “얼른 낫고 건강 되찾으시길”, “배우자님의 쾌유를 빕니다” 등 진재영을 위로하는 반응을 보였다.

출처: instagram@jinjaeyoung_con.t

진재영은 지난 2010년 4세 연하 프로골퍼 진정식 선수와 결혼했으며 2017년부터 제주도 서귀포에 거주하고 있다.

한편 활발히 SNS 활동을 해왔던 진재영이 지난 7월 돌연 인스타그램으로 약 한 달간 근황을 전해오지 않아 네티즌들을 걱정하게 했다.

이에 진재영은 인스타그램에서 “핸드폰을 멀리한 지가 벌써 한 달이 지났다. 딱히 무엇을 찾고 싶었던 건 아니지만 어느 순간 너무 자극적인 세상 속에 지쳤다. 사실은 조금 질렸다가 더 가까울 것 같아요”라며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그는 “마음이 움직여지지 않는 시간을 안식월의 시간으로 보냈다. 한 번에 여러 가지 일하는 습관을 버리고 잠을 푹 자고 열심히 쉬다 보니 잘 쉬는 호흡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생각과 삶의 밸런스를 바꾸게 된 시간”이라며 마음이 정리되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출처: instagram@jinjaeyoung_con.t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진재영은 배우 활동 이후로 200억대 쇼핑몰 CEO로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 대중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처음부터 장사가 잘된 것은 아니라고. 진재영은 과거 tvN ‘현장토크쇼-택시’에 출연하여 “처음부터 잘된 것은 아니었다. 쇼핑몰 첫날 8만 명이 접속했는데 주문은 고작 5명뿐이었다”고 고백한 바 있다.

이어 그는 “사전에 공부 없이 뛰어들었다는 생각에 다음 날부터 동대문을 3년 동안 빼놓지 않고 매일 갔다”라며 “쇼핑몰 시작 3년 동안은 2시간 이상 잔 적이 없다. 새벽 3~4시까지 돌고 5시까지 메이크업하고, 6시부터 촬영했다”라며 노력파 면모를 보였다.

이후 쇼핑몰 창업의 매출이 점차 늘어났고 지난 2014년 포르쉐 911을 비롯해 당시 3억 원을 호가하는 페라리 F430과 4억 원에 달하는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등을 소유하는 재벌로 거듭나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탤런트 출신 쇼핑몰 대표 진재영은 과거 영화 ‘색즉시공’, ‘낭만자객’, 드라마 ‘황태자의 첫사랑’, ‘달콤한 나의 도시’ 등으로 배우로서 얼굴을 알린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