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판에 없는데도 주문 폭주하고 있는 빽다방의 숨겨진 메뉴

0

아샷추에 이은 아펄추
펄 추가로 식감 살리다
취향대로 조합하면 꿀맛

한동안 아이스티에 샷 추가한 ‘아샷추’가 대유행이었는데요. 어느덧 유행을 넘어 대세 음료가 되고 말았죠.

그런데 이번에는 ‘아펄추’ 바람이 불고 있다는 사실, 모두 알고 계셨나요? 아이스티의 ‘아’ 아니구요! 아이스크림에 펄 추가한 메뉴를 부르는 이름이래요- 또 다른 이름으로는 펄스크림.

정식 메뉴로는 등판되지 않았지만, 주문 폭주라는 이 메뉴! 밥심이 먹어봤쪄요♥

실제로 빽다방 메뉴판을 찍어본 밥심. 아이스크림/디저트 카테고리에서 ‘노말한소프트’는 찾아볼 수 있지만 펄스크림 혹은 아펄추라는 메뉴는 따로 없어요!

+ 밥심의 TMI

참고로 빽다방 아이스크림 정식 메뉴는 노말한소프트와 달고나크런치가 있는데요. 노말한소프트의 경우 초콜릿/카라멜 토핑을 추가할 수 있고, 달고나크런치의 경우 초코볼 토핑을 추가해 먹을 수 있답니다-

빽다방 펄스크림 (일명 아펄추)
가격 : 3,000원

오늘의 메뉴, 펄스크림을 주문하기 위해서는 먼저 노말한소프트(2,000원)를 선택하신 후에 펄 추가(1,000원)하면 끝이에요. 그리하여 총 3,000원의 가격에 만나볼 수 있는 메뉴죠!

사실 ‘펄’은 호불호가 좀 갈리는 토핑 메뉴일 수도 있는데요. 좋아하는 분들의 경우, 펄스크림에 펄을 두번 추가하는 경우도 있다네요. (오호라)

가만 보니 주문과 동시에 전자레인지에 펄을 따끈따끈하게 데워주더라구요? 그래서 홀더 없이 펄스크림 컵을 잡으면 따뜻함이 고스란히 전해진다는 말씀!

펄스크림과 노멀한소프트의 제대로 된 비교를 위해 먼저 아이스크림만 먼저 한입 먹어본 밥심.

비주얼 자체는 맥도날드 소프트 아이스크림이 떠올라서 비슷하겠거니 싶었는데 그보다는 살짝 더 단단한 느낌이에요. 완전 입에서 녹는 부드러움 보다는 좀 더 질감이 느껴지는!

우유 맛은 거의 잘 안 느껴졌고, 딱 첫 느낌이 바닐라 맛 그 자체였네요.

이번에는 펄과 아이스크림을 같이 한웅큼 떠봤어요. 확실히 부드러운 아이스크림에 쫄깃쫄깃한 펄의 식감이 더해지니 훨씬 먹는 맛이 나요! 요거 괜찮음! bb

다행히 밥심은 펄도 좋아하는 편이라 그런지 입에 계속 들어가더라구요. 거기다 차가운 아이스크림과 따뜻한 펄의 조화도 굳뜨굳뜨. 은근 대조된 식감에, 대조된 기온에서 오는 재미가 있다는..★

또 하나 밥심 입맛을 저격하는 점이 있었으니, 그건 바로 최고치의 당도였다는 사실. 달달한 아이스크림에 더 센 펄이 더해지니 달콤함의 정도가 선을 넘어요.

따로 당도를 조절할 수도 없으니 이건 받아들여야 하는..! 단 맛을 좋아한다면 상관없겠지만 반대라면 다 먹기는 힘들 수 있음 주의 (^^)

근데 더 큰 문제가 밥심을 기다리고 있었어요. 그거슨 바로.. 직원분께 건네받은지 얼마나 되었다고 녹아버리는 펄스크림의 진실. (ㅠㅠ)

정확히 5분만에 사진과 같은 비주얼로 변해버리고 말았네요. 펄스크림 먹을 때 중요한 건 뭐다? 첫째도 스피드, 둘째도 스피드..★

펄스크림을 먹다 보니 아쉬운 점이 있어서 내맘대로 버전을 또! 만들어버린 밥심. 헤헤.

일단 첫번째 버전은 펄스크림에 카라멜 토핑을 추가했는데요. 가격은 1,000원이 추가돼 총 4,000원이구요. 카라멜 시럽에 시리얼 토핑이 올라가서 바삭바삭한 식감까지 더해져 JMT이라는 말씀! 요 버전 완전 추천합니드앙-

두번째 버전은 아포카토가 떠오르는! 펄스크림에 샷추가를 했어요. 가격은 500원이 더해져 총 3,500원인데 처음엔 커피의 쓴 맛이 넘 강해서 윽, 인상을 먼저 썼단 말이죠. 근데 놀랍게도 아이스크림을 녹여서 먹으면 오히려 너무 단맛이 중화되면서 끝까지 잘 넘어가요. 먹을수록 괜찮은 맛.

요즘 먹보라면 꼭 알아야 하는 빽다방 펄스크림 조합. 밥심이 직접 먹어보니 식감과 당도가 더해져 훨씬 다채로운 맛을 느낄 수 있었어요.

다만 펄스크림 자체는 좀 많이 단 편이라, 1인 1펄스크림은 단 걸 엄청 좋아한다! 가 아니라면 좀 힘들 것 같은 게 팩트. 1인 2펄스크림 추천 드릴게요.

재구매 의사 : ★★★ 3개 / 아주 가~끔

아쉬운 점이 하나 더 있다면, 차가운 아이스크림 옆에 있으니 펄이 말랑말랑함이 점차 빛을 잃어가요. 흑흑. 밥심이 강조하고 싶은 건 단 하나, 펄스크림-스피드=0 이라는 걸 당부해드리고 싶어요. 아이스크림 자체가 원래 잘 녹기야 하지만 펄스크림은 빨리 먹어야 더 맛이 산다는 거! 고것만 기억하면 펄덕후 밥심은 가끔 사먹으려구요♥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