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 멋진 하루’ 특집
정준하 돼지불백 사건
9년 만에 사과 올려

MBC ‘무한도전’
MBC ‘놀면 뭐하니?’

정준하가 9년 전 ‘무한도전돼지불백 논란에 뒤늦은 사과를 올렸다.

최근 유튜브 채널 ‘정준하하하’에서는 ‘그래 이 맛이야. 돼지불백과 함께하는 정기사님의 멋진 하루. 식도를 찢어 EP.011’ 영상이 올라왔다. 정준하는 2013년에 방송된 MBC ‘무한도전 – 멋진 하루’ 편에서 방문한 돼지불백 맛집을 재방문했다.

MBC ‘무한도전’

이날 정준하는 ‘무한도전’ 시절을 회상하며 “근데 제일 궁금한 건 그때 돼지불백 먹었던 특집에서 내가 왜 욕을 먹은 거야?”라며 어리둥절한 표정을 보였다. 제작진들은 “진짜 모르시는 거냐”라며 반문했다.

정말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인 정준하에 제작진들은 해당 영상에 달린 시청자들의 댓글을 보여줬다.

댓글에는 “정준하는 평소에도 후배들 밥 얻어먹고 다닌다고 박명수가 뭐라 할 정도인데 양심 좀;’, ‘정형돈 기침하는 그 짧은 순간에도 정준하는 박명수 고기로 쌈 싸고 있네. 대단하다”, “하하 기도하고 있는데 밥 퍼가는 건 XX 한 대 치고 싶다” 등 비판의 댓글이 넘쳐났다.

Youtube@정준하하하

이를 본 정준하는 헛헛한 미소를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제작진들이 돼지불백 사건에 사과를 요구하자 정준하는 “제가 먹는 거에 환장하고 그런 사람이 아닌데 콘셉트 상 재밌게 하려다 보니까 무리수를 둔 것 같다”며 “혹시라도 그걸 보고서 지금이라도 욕하고 싶은 분들 있으시면 정말 죄송하다”라며 반성했다.

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당시 ‘무한도전 – 멋진 하루’ 특집에서는 멤버들이 택시 기사로 변신해 시민들과 만나는 모습이 방송됐다. 점심시간이 되어 멤버들은 일을 잠시 멈추고 식당에 모였다. 유재석은 “이 집이 돼지불백 맛집”이라며 멤버들에게 돼지불백을 추천했으나 정준하는 홀로 황태구이를 시켰다.

따로 황태구이를 주문했음에도 불구하고 정준하는 남의 돼지불백을 공략했다. 이에 유재석은 “황태 시켜놓고 돼지불백을 먹냐”며 지적했지만 그는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 남의 돼지불백을 뺏어 먹었다.

멤버들이 도착해 돼지불백을 주문하자 정준하는 또 고기를 뺏어 먹었다. 그렇게 어마어마한 돼지불백을 먹은 정준하는 제작진들이 “불백 10개째 먹었다”고 하자 깜짝 놀란 듯한 반응을 해 시청자들의 분노를 샀다.

정준하의 사과문을 본 누리꾼들은 “9년 지나서야 사과하네ㅋㅋㅋ”, “자기도 자기가 왜 욕먹은지 몰랐다는 게 소름 돋고 웃김”, “정준하가 정준하 했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한편 정준하는 현재 유튜브를 운영 중이며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3
+1
0
+1
12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12 전체 댓글

  1. 진짜 얼굴도 못생긴게 얼굴값하면서 행동하는거 역겨움 아무리 예능으로 받아드릴려고해도
    저놈은 웃자고 한말을 죽자고 덤벼드니깨 토악질남 내가 왜 욕먹어 ㅇㅈㄹ 미남이시네요에서 깝치다가 최하순위쳐먹고 정신못차리지?

  2. 방송을 방송으로 보라는사람들은 남들이 불편해하고 싫어하는 감정을 공감이 않되서 그런거임
    오버하는거 아니냐는 사람들 특 자기일이면
    남들보기에 심할만큼 오버함
    여기서 이런거 왜쓰냐는 사람들 특
    본인도 똑같이 쓰면서 남한테만 뭐라고함
    남이 말한거 안궁금한데라고 말하는 사람들 특
    니가 궁금한지 안궁금한지
    니가 사람인지 개돼지인지 나도 안궁금함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