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반찬가게 깻잎 속 담배꽁초
식약처 “중국 반입 확인”
담배꽁초 이어 모래 양념도

노컷뉴스
연합뉴스

경기도 고양시 소재의 동네 반찬가게에서 구매한 깻잎무침을 먹던 중 담배꽁초가 나오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구매자 A씨는 이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신고했는데, 원산지를 알고 보니 중국산이었다. 반찬가게가 직접 제조한 것이 아니라, 제조업체가 중국산 깻잎을 수입해 양념한 제품을 가져다 판 것이었다.

보건 당국은 지난달 담배꽁초가 나온 중국산 깻잎 반찬의 국내 제조 업체를 방문 조사한 결과 “수입된 중국산 염장 깻잎의 세척, 탈염 과정이 미흡하게 처리돼 이물(담배필터)을 제거하지 못해 소비단계에서 검출됐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YTN

보건 당국은 이에 따른 행정처분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업소가 앞으로 재료의 반입부터 손질 과정까지 위생 문제 발견 시 제품을 폐기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수시로 업소 점검을 통해 안전한 식품이 유통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가운데, 최근 모래 양념이 범벅된 깻잎장아찌가 판매되기도 했다. 중국산 식품의 위생 문제가 불거지며 논란이 일었다. 경기도 시흥시 동네 반찬가게에서 깻잎 반찬을 산 B씨는 먹던 중 이상함을 느끼고 자세히 살펴보니 모래가 덮여있었다.

연합뉴스

반찬가게는 환불과 추가 보상을 약속했지만, B씨는 식약처에 반찬가게를 신고했다. B씨는 “며칠 전 중국산 깻잎에서 담배가 나왔는데 모래까지 나와 당국의 위생 관리에 경각심을 제고하기 위해 제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반찬가게와 제조업체를 차례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업체 관계자는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는데 이물질이 나와 놀랐다”며 “소비자가 거짓을 말하지 않는다면 유통, 제조 과정에서 이물질이 들어갔다고 인정할 수밖에 없다. 농산물은 흙과 같은 이물질 위험이 상존한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한국경제

국내 깻잎 반찬의 중국산 점유율은 90%로 추정된다. 채취부터 가공까지 사람 손이 많이 필요해 인건비가 싼 중국 의존도가 높다. 중국에서 세척과 절임 등의 기본 가공 과정을 거쳐 국내로 수입된 후 반찬 제조업체가 양념해 유통하는 경우와 처음부터 양념까지 완료된 채 수입되는 경우로 나뉜다.

업체는 중국산 깻잎 원재료를 반찬으로 가공하기 전 다시 세척하는데, 이때 젖은 깻잎이 달라붙어 떨어지지 않으면 이물질을 걸러내지 못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