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정·이병헌 미국 LA 주택 매입
김태희·비 어바인 세컨드하우스
연예인들이 해외에 주택 마련하는 이유

스포츠조선
연합뉴스

국내 톱스타 부부인 이민정·이병헌김태희·비 부부는 살고 있는 아파트 외에도 여러 채의 부동산을 보유 중인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런데 최근 공개된 바에 따르면 이들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고가의 주택을 마련해뒀다고 하는데, 두 쌍의 부부는 미국 어바인과 엘에이 지역에 세컨드 하우스를 보유 중이라고 한다.

지난 8월 31일 방송된 Mnet 예능 ‘TMI NEWS SHOW’ 27회에서는 ‘스타들의 탐나는 세컨드 하우스 BEST 10’이라는 주제가 다뤄졌다.

Mnet ‘TMI NEWS SHOW’

이날 방송에는 이병헌과 이민정이 5위에 올랐다. 이들 부부는 미국 서부 여행 중 LA에 위치한 세컨드하우스를 구매했다고 전해진다.

로스앤젤레스 지역의 인근 저택과 비교해 보면 해당 주택은 방 3개에 욕실 2개가 있는 2층 집으로 수영장이 있을 경우 일 년 유지비가 390~650만 원이 추가로 더 든다고 한다.

이병헌·이민정 부부는 이 주택을 200만 달러, 즉 한화로 23억 8,500만 원이 넘는 금액에 매입했다. 다만 미국에서는 집값 1,000달러 당 4달러의 보험료를 더 내야 하기 때문에 이들 부부는 한국 돈으로 1,000만 원가량의 보험료를 매년 내야 한다.

동아일보

대한민국 대표 미녀배우인 김태희 또한 미국 LA 인근 지역인 어바인에 고급 주택 한 채를 분양받았다고 보도되었다.

보도에 따르면 김태희·비 부부가 구매한 주택은 타운하우스 격의 대저택으로 당시 주택 가격은 200만 달러(23억 7,100만 원)에 달했다.

당시 미국 주택 매입에 대해 김태희의 소속사인 비에스컴퍼니 측은 “김태희가 미국 주택을 구입한 것이 맞다”라면서 사실 확인을 해주었다.

스포츠서울
wikimedia

이외에도 수많은 연예인 부부들이 해외에 거주지를 마련해두고 있는데, 배우 김윤진은 LA 한인타운에 고급 레지던스를 사들인 바 있으며, 장동건 또한 마리나 델레이 지역에 저택을 매입해 잠시 머물렀다.

여러 스타들이 해외에 부동산을 구한 이유는 각기 다른데, 먼저 이병헌의 경우 영화 ‘지아이조: 전쟁의 서막’ 시리즈를 비롯해 해외 일정이 잦아 LA에 세컨드 하우스를 구하면서 할리우드 스케줄을 소화한 것이었다.

김태희·비, 차인표·신애라 부부와 같이 미국 어바인 지역을 택한 스타들은 해당 지역이 미국 내에서도 상류층들이 다수 거주하는 뛰어난 학군 지역으로 유명한 만큼 해외 활동뿐만 아니라 자녀 교육을 염두에 둔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당사자들은 해외 주택 매입에 대해 “개인적인 이유다”라며 말을 아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4
+1
7
+1
7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4 전체 댓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