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셀프 급여 인상 논란
직원 임금 3년동안 2%대 인상

핀포인트뉴스 / 스트레이트뉴스
POSCO Newsroom

최정우 포스코 그룹 회장의 상반기 보수가 공개되며 직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지난 23일 포스코 홀딩스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최 회장은 상반기 보수로 18억 8,400만 원을 받았다. 이는 지난해 동기보다 91.1% 오른 액수다.

최 회장은 지난해 상반기 9억 8,600만 원을 받았다. 올해는 그보다 8억 9,800만 원이 올랐다. 최 회장은 올해 3월까지 월평균 7,510만 원을 받았다. 4월부터는 8,640만 원으로 올라 총 4억 8,500만 원을 수령했다. 성과 연봉, 활동 수당 등 상여금으로 13억 9,900만 원을 받았다.

연합뉴스

보수가 오른 것은 최 회장뿐만이 아니다. 전중선 포스코 홀딩스 사장은 전년 동기 대비 임금이 107.2% 상승했다. 10억 9,400만 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은 55.9%(9억 4,500만 원), 정탁 포스코 사장 58.3%(8억 5,300만 원) 등이었다.

하지만, 상황은 좋지 못했다. 최 회장은 지난달 원자잿값 하락과 수요 위축 등으로 하반기 전망이 암울하다며 비상 경영 체제를 선포했다.

최 회장은 당시 “자금 상황에 문제 되지 않도록 현금 중심 경영을 강화해야한다”며 “복합적인 경제 충격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트레이트뉴스

지난 3년 간 직원 연봉은 2%대 인상으로 사실상 동결상태였다. 직원들의 반응이 싸늘할 수밖에 없다. 직원들은 “대체 뭔 일을 얼마나 했다고 혼자만 성과를 챙기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직원들은 상여금 격차에 대한 상대적 박탈감을 호소하고 있다. 지난 2019년 직원 임금 인상률은 2%, 2020년 동결, 2021년 2.5%에 그쳤다.

직원들은 “직원 임금을 결정할 시기엔 실적 우려를 앞세워 동결하거나 소폭 상승하고, 임원들 보수를 결정할 땐 높은 실적을 앞세우는 상황이 되풀이돼 왔다”고 말한다.

한국일보
한국일보

노조에서는 “최 회장은 잇따른 산재 사고와 직장 내 성추행 논란으로 사퇴 압박을 받아왔다”며 “혹시 교체될 상황을 대비해 성과급을 많이 챙긴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전임인 권오준 회장 역시 퇴직을 앞두고 50.6% 오른 24억 7,300만 원을 보수로 챙긴 바 있다.

포스코 홀딩스 측은 2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올리는 경영 성과에 대한 보상을 받은 것이라는 입장을 반복했다. 관계자는 “다양한 지표를 바탕으로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평가보상위원회에서 지급 규모를 결정했다”며 “좋은 실적에, 3년 단위의 장기인센티브가 이번 성과 연봉에 통합 반영돼 일시적으로 급등한 것처럼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0
+1
1
+1
102
+1
7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52 전체 댓글

  1. 자기가 기업 오너인줄 아는 최악의 더러운놈…
    직원들 1퍼는 아까워하면서 자기는 100퍼인상에
    3000억 적자 골프장인수까지…너는 정준양과 더불어 최악의 회장으로 기억되고 남을거다.
    회사 말아먹는 1순위 최정우 지옥가라.

  2. 더럽고 구린내나는 사업주로군.
    직원들이 있으니 고용주가 존재하는 건데 직원들이야 어찌되던 자신의 배만 불리겠다는 놀부심뽀인가?
    구역질나는 인간이로군…

  3. 우리나라에는 참으로 뻔뻔스런 놈들이 너무 많다
    국민에게서 부여받은 완장을 차고는 국민위에 군림하고 사리사욕을 채우는데만 눈이 먼 작자들
    자기 자식들 보기에도 창피함도 없는 철면피들이 바로 그들이다
    포스코를 사랑하고 삶의 기반을 갖인 포스코인들이 똘똘 뭉쳐 최정우를 몰아내야 한다

  4. 개떡같이 경영하고 돈은 많이 챙기는 인간을 걸러내는 시스템을 속히 만들어야 한다. 일단 잘못된 선임을 하면 기업이나 나라나 혹독한 댓가를 치르게 된다

  5. 이래서 민영화된 과거 공기업이
    문제다.
    정부 견제는 사라지고, 경영진과
    사외이사들이 농단하는 구조다.
    정권이 들어서면 정권과 유착해서
    경영농단을 하는 포스코 행태는
    KT, KT&G와 동일하다.
    정부가 제대로 견제를 해야 한다.

  6. 정부 견제는 사라지고, 경영진과
    사외이사들이 농단하는 구조다.
    정권이 들어서면 정권과 유착해서
    경영농단을 하는 포스코 행태는
    KT, KT&G와 동일하다.
    정부가 제대로 견제를 해야 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