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임당 채널 20억에 인수돼
디피 “30억이어도 샀다”
플랫폼 자체 가치 높아져야

Youtube@신사임당, 디피의 가치투자
한국경제 TV

중학생 시절, 한 아이는 자기 집에 교환학생이 들어와 같이 거주한다. 교환학생이 귀국하기 전, “내가 살아봤는데 쟤네 집 가난해”라는 말 한마디로 인해 아이는 반에서 왕따가 된다.

급기야 학교폭력의 피해자가 된 아이는 훗날 부자가 되기로 결심한다. 힘들게 들어간 직장에서는 술을 못 마신다는 이유로 무시당하고 인간관계가 틀어지면서 고초를 겪는다.

한국경제TV에서 PD를 하던 이 직장인은 결국 5년간의 회사생활을 그만두고 홍대 근처에서 촬영 스튜디오 대여 사업을 시작한다.

사업은 점차 활기를 띠고, 이 성공 스토리를 바탕으로 유튜브에도 진출한다. 경제 전문 유튜버 ‘신사임당’ 주언규는 그렇게 탄탄대로를 밟았다.

Youtube@신사임당

그는 경제 재테크 관련 다양한 주제의 영상을 업로드하면서 명성을 얻었다.

존 리 등 거물급 투자자 인터뷰 영상과 함께 돈을 모으는 꿀팁 등 유용한 정보도 제공하면서 200만 조회 수의 영상이 수두룩할 정도로 국내 비즈니스·재테크 분야 중 손에 꼽는 유튜버로 성장했다.

자신의 재테크 경험과 돈 버는 노하우를 알기 쉽게 설명해주면서 ‘2040세대의 금융 문맹’을 치료한 선구자로 평가받기도 했다.

게다가 그의 책 ‘킵 고잉’은 출간과 동시에 교보문고 2등을 차지하며 전방위적인 활동도 이어갔다. 그의 책을 구매한 독자의 절반이 30대라는 사실도 전해지면서 그의 인기는 날로 높아졌다.

조선일보 / 매일경제

유튜버로 전향하면서 그의 연봉은 수직 상승했다.

직장인 시절 그의 월급은 170만 원 수준에 그쳤다. 그러나 지난해 라디오 방송에서 그는 “(지금은) 한 달에 3억 정도 수익을 올린다”고 공개했다.

그의 채널에 구독자도 100만 명을 넘기면서 그의 채널을 인수하려는 시도까지 등장했다.

곧 신사임당 채널을 눈독 들이고 있던 전업 투자자 ‘디피’가 신사임당 채널을 20억 원에 인수한다.

디피는 유튜브 ‘김작가TV’와의 인터뷰에서 20억 원에 이르는 거액을 쓴 이유 등 인수에 대한 여러 뒷이야기를 전했다.

디피는 “20억이 아니라 30억이어도 샀을 것”이라며 “신사임당 채널의 월수입이 약 1억 5,000만 원 정도”라고 말했다.

신사임당 채널에 투자하는 돈 2,000만 원을 제외해도 순이익은 1억 3,000만 원인 것을 고려하면 약 1년 4개월 만에 원금을 회수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Youtube@삼프로TV
폴인 / 스냅타임

디피는 심지어 신사임당 채널이 구독자 201만여 명을 보유한 유튜브 경제 채널 ‘삼프로TV’의 자리를 넘볼 수도 있다는 자신감을 표출했다.

삼프로TV의 기업가치는 3,000억 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본 것이다.

앞으로 유튜브 신사임당은 ‘주언규’라는 사람 자체가 만들어내는 콘텐츠가 아닌 채널에 지속적으로 유입되도록 ‘플랫폼’이 만들어내는 콘텐츠의 가치를 높이는 것이 중요해졌다는 설명도 이어갔다.

디피는 “크리에이터 없이 기업화할 수 있다면 기업가치가 더 좋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1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