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의선 회장이 일부 직원들 콕 찝어 선물 보낸 이유는 분명했다

정의선, eM 담당자들에 고급 와인 보내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 개발 직원들
정의선 “회사 미래 위한 가장 중요한 업무”

뉴스웨이 / 현대차
현대차

현대차그룹 회장정의선일부 직원에게 따로 선물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 이유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정의선은 최근 그룹 내 직원들에게 여름휴가 기념으로 고급 와인을 선물했다.

이들은 친환경 차 전환의 핵심인 차세대 전기차(EV) 전용 플랫폼 개발 직원들이라고. 이들의 성과에 따라 그룹의 미래가 결정될 수 있다는 정의선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뉴스1

정의선은 eM 담당자들에게 편지도 함께 보냈다고 한다. 그는 “더운 날씨에도 모듈 개발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여러분들의 노고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적었다.

또 “다양한 고객 니즈를 충족시키고 그에 따른 복잡성 비용을 상쇄하기 위한 모듈러아키텍처(MA) 개발 체계 전환은 회사 미래를 위한 가장 중요한 업무”라고 직원들을 독려했다.

eM은 현대차가 개발 중인 승용차 전용 플랫폼이다. 2025년을 목표로 잡았다. 기존의 E-GMP를 개량한 것이라고. 주행 가능 거리는 아이오닉 5 대비 50% 이상 개선되고, 레벨 3 이상의 자율주행 기술과 무선 업데이트(OTA) 등이 기본화 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목이 쏠렸다.

조선비즈

정의선은 “지난 50년간 유지돼 오던 개발 체계를 처음으로 바꾸는 일이다. 그러므로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이런 어려움을 극복하는 활동이 EV 리더십 및 시장 경쟁력 확보 등으로 회사의 미래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eM은 목적기반모빌리티(PBV) 전용 전기차 플랫폼인 eS와 함께 개발 중으로, 현대차의 미래 전기차 플랫폼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MA는 배터리·모터 등 전기차 핵심 부품을 표준화하는 것인데, eM·eS 개발에서 MA 적용이 필수적이라 정의선이 담당자들에게 와인을 선물하면서 강조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연합뉴스
현대자동차그룹 뉴스룸

한편 정의선은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활발한 경영 행보를 이어가는 중이다. 그동안은 현대차가 세계 자동차 시장을 추격하는 처지였다면, 이젠 현대차가 미래 자동차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게 정의선의 핵심 전략이다.

그는 올해만 해도 국내외에서 대규모 투자 계획을 연달아 내놨다. 지난 5월에는 오는 2025년까지 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 3사를 합쳐 국내에 63조 원의 투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4년간 63조 원을 투자해 전동화·친환경, 신기술·신사업,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 등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미국에 100억 달러(약 13조 원)가 넘는 투자 계획도 내놓은 바 있다. 조지아주 전기차 공장 신설 계획 등을 포함해 배터리셀 공장 투자 및 현지에서 추진 중인 미래 신사업 분야 등이 핵심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5
+1
0
+1
1

3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