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자택 ‘가장 비싼 주택’
이서현 주택 건설 현장서 무덤 발굴
이재용, 한남→삼성 거주지 이동 소문
이태원-한남 국내 최대 부촌

연합뉴스, 뉴스1
연합뉴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그룹 ‘삼성’ 가문의 재산이 어마어마하다는 건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일 것이다. 2020년 삼성 이건희 회장이 별세하면서 그의 재산 목록이 공개됐는데, 수억 원 상당의 미술품, 주식, 현금 등에 엄청난 관심이 쏠렸다.

그중 알짜배기 주택과 건물을 가지고 있어 흥미를 불러일으켰다. 고 이건희 회장을 비롯한 삼성가 부동산 소유 현황을 알아보자.

이건희 회장은 서울에만 주택 5채, 업무시설 2채 총 건물 7채를 소유하고 있었다. 지난해 개별 단독주택 공시에서 이 회장 명의의 주택 5채 가격이 총 1,281억 2,700만 원에 달한다고 밝혀졌다.

연합뉴스

우선 대지면적 1245.1㎡,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인 이 회장의 한남동 자택은 431억 5,000만 원으로 평가돼 전국에서 가장 비싼 주택으로 꼽히기도 했다.

서울 중구 장충동 1가에 있는 사무소용으로 사용된 주택은 최근 삼성그룹 이병철 창업주 증손자이자 CJ그룹 이재현 회장 아들인 CJ그룹 이선호 경영리더에게 팔았다.

2채의 상가건물은 모두 강남구 청담동 압구정로 대로변에 있다. 구체적인 주소는 청담동 78-6과 79-15로, 건물이 서 있는 토지 역시 이 회장 소유다. 두 건물에는 현재 삼성 계열 패션브랜드인 ‘비이커’와 ‘토니버치’가 각각 입점해 있다.

연합뉴스, 일요신문

부인인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은 이 회장의 두 번째로 비싼 집인 이태원동 130번지대 집에서 거주하고 있다고 한다. 거주지와 별개로 이 회장이 보유한 한남동 740번지대 주택의 마당에 있는 별채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회장의 장남 이재용 부회장은 2년 전 서울 이태원동과 한남동에 있는 토지 5개 필지의 소유권을 동생인 삼성복지재단 이서현 이사장에게 팔았다. 당시 매각 금액은 247억 3,581만 원으로 전액 현금으로 거래했다고 한다.

이서현 이사장은 이 땅에 6층 규모 단독주택을 새로 짓기 시작했으나 공사 초반 무덤이 61기나 발굴돼 현재 공사를 중단한 상태이다.

연합뉴스, 비즈한국
연합뉴스

동생에게 토지 소유권을 넘긴 이재용 부회장이 사는 곳은 어디일까? 이 부회장은 주민등록상 용산구 한남동에 거주한다. 삼성미술관 리움에서 50m 정도 떨어진 이 부회장의 자택은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의 단독주택이다.

이 단독주택의 개별주택공시가격은 2021년 81억 5,700만 원에서 올해 86억 1,100만 원으로 5.6% 상승했다. 재계에선 이 부회장이 최근 거처를 삼성동으로 옮겼다는 소문이 떠돌고 있다고.

장녀 호텔신라 이부진 사장의 자택은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 있지만 이 사장은 현재 이태원동이 아닌 강남구 대치동에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호텔신라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이 사장은 서울 서초구 대치동에 있는 고급빌라 코오롱R&F에 거주 중이다. 이 사장은 중학생인 아들의 학업을 위해 대치동으로 거주지를 옮겼다고 한다.

한편 이들의 자택이 집중된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과 한남동 일대는 국내 최대 부촌으로 꼽힌다. 삼성가 외에도 LG, 현대자동차, SK 롯데 등 국내 5대 재벌 기업의 총수 일가가 모여 산다고 전해졌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1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