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접 수익만 억대…‘투자의 신’으로 소문난 존 리 수상한 행적 드러났다

논란 부른 P사 대표의 다른 회사에 투자
아내 내세운 수상한 투자
문제없다는 존 리
이미지 실추 불가피

SBS ‘집사부일체’ / 더팩트
SBS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

존 리(한국명 이정복) 메리츠자산운용 대표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에도 아내를 내세운 수상한 투자가 감지됐다는 것. 불법 투자 논란을 불렀던 업체 대표와의 또 다른 거래가 있었다는 의혹이다.

23일 한국일보는 부동산 관련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업체 P사 대표이자 친구인 이 모 씨와의 또 다른 수상한 거래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국제신문

한국일보에 따르면 지난 2013년 P사 대표 이 씨는 유한회사인 L사를 설립하고 현재까지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법인 등기를 보면 사업 목적이 다양하다고. 주로 부동산 임대와 매매, 분양 등을 전문으로 한다.

존 리 대표의 아내인 J씨는 L사의 유한책임 사원이라고 한다. 유한회사의 사원은 투자자다. J씨가 P사 지분을 6.57% 보유한 것과 유사한 형태의 투자라고.

물론 차이가 있다. 유한회사는 아는 사람들끼리 돈을 모아 회사를 운영한다는 점인데, J씨는 남편의 친구와 동업 관계를 맺은 것이다.

L사의 투자 대상에는 이 씨의 P사 부동산 금융상품이 여럿 포함됐다고. J씨는 6.57% 지분 투자 외에도 P사 상품에 직접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일보

P사는 홈페이지에 누적 대출액 5,600여억 원에 평균 수익률 12.5%라고 밝히고 있는데, 이를 감안하면 J씨가 P사 상품 직접투자, L사를 통한 간접투자로 얻은 수익은 최소 수억 원 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종합적으로 핵심은 이 씨가 공동대표인 L사에 존 리 대표 측이 거금을 투자해 왔다는 것이다.

앞서 존 리 대표가 이끄는 메리츠자산운용의 펀드가 이 씨가 설립한 P사 상품에 투자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단순히 친구 회사가 출시한 상품에 투자한 것이 아니라 아내 J씨가 2억 원을 투자한 회사라는 사실도 드러나면서 존 리 대표의 차명 투자 논란까지 불거졌다.

결국 존 리 대표가 친구 회사, 그것도 자기 아내가 투자한 회사에 메리츠자산운용의 펀드를 동원, 60억 원 투자를 해줬다는 의혹이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이 사안과 관련해 메리츠 운용에 대한 수시검사를 실시했다. 금감원은 이런 투자 행위가 자본시장법이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는 이해관계 충돌에 해당하는지 보고 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메리츠 운용 측은 곧바로 차명 투자 의혹을 부인했다. 배우자가 일부 지분을 소유한 회사는 현행법상 이해관계인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또 의혹이 성립하려면 펀드에서 손실이 났어야 하는데, 연 12% 수준의 수익을 내 투자자의 피해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번 추가 의혹에 대해 금융권은 도덕적 해이를 넘은 불법 행위라고 지적하고 있다.

얽히고설킨 투자 구조에 자신이 대표를 맡는 회사의 상품을 투자한 것 자체가 수익 여부를 떠나 법률 위반이라는 것이다.

이번 일로 여러 방송에 출연하며 ‘투자의 신’으로 불린 존 리 대표의 이미지 실추는 불가피해진 상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6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