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살 법인대표’ 유튜버, 40만 원으로 7천만 원 번 비결 공개했다

14살 법인대표라 밝힌 유튜버 쭈니맨
40만 원으로 7천만 원 번 일화 공개
주식 투자로 화제되기도

출처: KBS 2TV ‘자본주의 학교’
출처: KBS 2TV ‘자본주의 학교’

10대 유튜버 쭈니맨이 방송에서 7살 때부터 경제활동을 시작했다고 고백해 많은 누리꾼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지난 19일에 방송된 KBS 2TV ‘자본주의 학교’에서는 청소년 경제 유튜버 쭈니맨이 방과 후 스터디 모임의 첫 강사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그에 따르면 스스로 돈을 벌어 자산이 7천만 원 정도 모이게 되자 부모로부터 용돈을 받지 않는다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출처: KBS 2TV ‘자본주의 학교’

그는 14살에 세금을 내는 법인대표로, 7천만 원 중 천만 원을 기부했다고 밝혀 야무지면서도 그만의 따뜻한 면모를 드러냈다.

그는 세뱃돈 40만 원으로 현재 6천만 원이라는 자산을 벌어들일 수 있었다고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과연 어떻게 14살의 나이로 유튜버 쭈니맨이 현재 회사 대표로 거듭날 수 있었을까.

출처: 네이버 블로그 ‘ohdleek82’

그의 비결은 바로 자신의 여러 아이디어를 사업으로 실제 생활에 적용하는 추진력에 있었다.

쭈니맨은 7살의 나이로 세뱃돈 40만 원으로 미니카 판매라는 첫 사업을 시작해 700만 원이라는 수입을 벌어들였다고 고백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당시 부모님이 제주도에서 운영하던 레저 스포츠 체험장에서 어깨 너머로 사업이 무엇인지 알게 된 후 부모님 사업장 한구석에 미니카 50대를 판매해 수익을 벌어들였다고 밝힌 바 있다.

출처: 네이버 블로그 ‘ohdleek82’

또한 쭈니맨은 “12살 때 15만 원으로 음료수를 구입하면 자판기 기계를 무료로 빌려주는 회사가 있어서 음료수를 넣어놓고 팔았다. 15만 원을 100만~200만 원으로 불렸다“고 전한 바 있다.

그는 “워렌 버핏 위인전을 읽고 음료수 자판기 사업은 학교에 가도 자동으로 사업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게 되었다”며 덧붙였다.

이 외에도 과거 방송에서도 초등학교 4학년 때에는 스피드 빨래 건조기를 발명해 특허를 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출처: 네이버 블로그 ‘ohdleek82’

그러나 코로나 이후로 사업 적자를 피할 수 없었던 그는 “내가 사는 곳이 제주도라서 한라봉, 흑돼지를 라이브커머스로 팔았다”며 남다른 사업수완 능력을 드러냈다.

무려 4가지 사업을 성공시킨 그는 시드머니만 2,600만 원을 마련해 현재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카카오, SK하이닉스 등 다양한 곳에 투자했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해 투자와 사업에 능한 일론 머스크를 연상하게 했다.

어린 나이에도 다재다능한 면모를 보이는 쭈니맨이 앞으로 어떤 투자 및 사업 수완 능력을 보이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