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판 흔들던 세계 최고 부자, 결국 이런 상황 맞이했습니다

일론 머스크, 330조 소송당해
가격 하락분의 3배 달하는 수준
투자자 “도지코인 피라미드 사기”

YouTube@Elon Musk Zone
로이터 연합뉴스

가상화폐 시장을 주무르던 테슬라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어떤 일일까.

최근 머스크가상화폐 도지코인으로 피라미드 사기를 쳤다고 주장하며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이 제기됐다. 금액은 무려 330조 원이 넘는다.

16일(현지 시각) 로이터 통신 등은 가상화폐 투자자 키스 존슨이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 머스크와 테슬라 등을 상대로 2,580억 달러(한화 약 333조 원)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고 보도했다.

그는 “피고들은 도지코인이 가치가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이득을 취하기 위해 이 코인을 홍보했다. 머스크는 세계 최고 부자라는 지위를 이용, 자신의 금전적인 이익과 즐거움을 위해 도지코인 피라미드 사기를 저질렀다”고 했다.

뉴스1

즉, 머스크와 그의 회사 테슬라, 스페이스X 등이 도지코인을 홍보하고 가격을 인상 시켰지만, 이후 시세가 폭락해 사기가 드러났다는 주장이다.

키스는 도지코인 폭락으로 손해를 본 모든 사람을 대표해 집단소송 형식으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지난해 5월 이후 도지코인 시가총액 하락분에 근거해 손해배상 청구액을 정했다고 한다.

가격 하락분은 860억 달러지만 키스는 3배에 달하는 2,580억 달러 규모의 손해배상을 요구하고 있다.

그는 또 머스크의 도지코인 홍보 행위를 금지하고, 연방법과 뉴욕주법에 따라 도지코인 거래는 도박에 해당한다는 명령을 내려달라고도 법원에 요청했다고 한다.

연합뉴스

고소장에는 가상화폐에 내재 가치가 없다는 워런 버핏과 빌 게이츠 등 유명 인사 발언이 첨부됐다. 그러나 피라미드 사기라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구체적인 자료는 제출하지 않았다고 한다.

도지코인은 지난해 4월 머스크가 지지하면서 가치가 급격하게 오른 가상화폐다. 머스크는 트위터 등을 동해 도지 파더, ‘달을 향해(to the moon)’ 등 도지코인을 공개 지지하는 발언을 계속했다.

그러나 같은 해 5월 한 방송에 출연해서는 도지코인이 사기라고 농담조로 말하면서 가격 폭락을 불러일으켰다.

테슬라 / 뉴스1

최근 가상화폐의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도지코인도 지난해 5월 기록한 역대 최고가 대비 93% 폭락했다.

한편 머스크는 올해 미국 경제지 포브스의 ‘세계 억만장자 명단’에서 세계 최고 부자 자리에 올랐다.

포브스에 따르면 머스크의 자산 가치는 2,190억 달러(한화 약 281조 원)를 기록했다. 머스크가 포브스 억만장자 명단에 처음 오른 것은 지난 2012년으로, 당시 순자산 규모는 20억 달러에 불과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1
+1
1
+1
5
+1
2

4

  1. 우끼시네. 투기는 지들이 해놓고 돈 잃으니 본전 생각났나? 돈 벌었다면 그래서 머스크에게 줬을까? 하여튼 남탓은…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