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 갔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SNS에 난리난 ‘인도 위 육교’ 보니…

판교역 인근 화제되고 있는
인도 위 육교 조형물
다른 용도 있다고 밝혀져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중앙일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인도에 놓인 육교 사진이 화제가 되자 누리꾼들 사이에서 황당하다는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사진 속 육교는 인도에 놓여 있어서 도로와 도로 사이를 이어주는 본 육교의 용도를 잃어버린 모습이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해당 육교에 대해 “세상에서 제일 쓸모없는 육교“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출처: 네이버 지도

화제의 중심이 된 육교는 IT 회사로 밀집된 판교역 인근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 황당할 수밖에 없는 육교가 놓인 위치에 판교 직장인이라면 다 아는 랜드마크라고.

판교의 명물 아닌 명물이 된 해당 육교는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자기 분위기 육교의 줄임말인 ‘갑분육교‘라는 명칭으로 불리고 있다.

출처: SBS 스브스뉴스

판교 한복판에 설치된 ‘갑분육교’가 인도에 설치된 이유는 무엇일까.

분당구청에 따르면 해당 육교에 대해 “사실상 육교가 아니라 육교 모습을 띤 조형물 겸 전망대”라며 설명했다.

2009년 판교 택지지구를 개발할 당시에 지어진 조형물로 산과 하천 위로 해가 떠오르는 모습을 형상화한 조형물이라고 전했다.

출처: 성남시 블로그

볼록 솟아 있는 조형물의 가장 가운데로 올라서면 판교 일대를 바라볼 수 있어 전망대 역할 또한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전망대 겸 육교 모형의 조형물에 올라간 네티즌에 따르면 판교 일대를 가로지르는 운중천과 주변 건물들을 한눈에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인도 위에 왜 저게 있지 싶었는데 궁금증이 풀렸다”, “생각보다 전망이 좋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출처: 중앙일보

반면 많은 누리꾼은 국민들의 세금을 들여서 만든 조형물치고는 도시 미관에 기여하는 정도가 현저히 낮은 것 같다며 일침을 가했다.

누리꾼들은 “지나가다 봤는데 너무 뜬금없이 있더라”, “육교든 전망대든 쓸모없긴 매한가지”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으며 ‘다소 황당한 육교 명물’로 남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는 조소 섞인 평가 또한 있었다.

판교에 위치해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을 펼치게 했던 ‘갑분육교’ 조형물에 관한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