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지가 20년 전 50억에 샀다는 ‘논현동 빌딩’ 현재 시세는 이렇다

가수 서태지 논현동 빌딩 매각
20년 전 50억에 매입해 신축
387억에 매각, 시세차익은 300억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

1990년대 혜성처럼 등장해 선풍적인 인기로 한국 가요계를 평정했던 가수 서태지(본명 정현철)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보유 빌딩을 20여 년 만에 매각했다.

13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태지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 9호선 언주역 인근에 있는 보유 빌딩을 387억 원에 지난 4월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빌딩은 지하 3층~지상 6층 규모 빌딩으로 차병원 사거리 언주역 초역세권에 위치해 논현로 대로변의 좋은 입지를 갖고 있으며 병원들이 주로 많이 입주해 있다.

A 빌딩중개사 관계자는 “정현철 씨가 최근 수년간 강남 지역 빌딩 가격이 많이 올랐다는 생각에 시세차익을 노리고 매각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태지는 지난 2002년 50억 원가량에 이 빌딩을 매입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후 2005년에 45억 원 정도를 들여 신축한 것으로 보인다.

이를 감안하면 서태지는 20년 보유한 후 약 300억 원의 시세차익을 거두고 빌딩을 매각한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건물이 높은 시세차익을 볼 수 있던 계기는 신축 덕도 있지만 그가 매입한 이후 9호선이 개통되면서 그 가치가 더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서태지로부터 이 빌딩을 인수한 매수자 역시 현재 시세차익을 노리고 재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 맵 로드뷰

서태지는 해당 건물 외에도 지난해 종로구 평창동의 신혼집을 팔아 수십억 원의 시세차익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09년 평창동 토지 239평을 23억 원에 매입했으며 부친 정상규 씨가 바로 옆 토지 125평을 9억 원에 매입해 아버지와 공동명의의 단독주택을 지었다.

지하 1층부터 지상 2층까지의 규모로 지은 이 단독주택은 정상규 씨가 지상 1층, 서태지가 지상 2층에 전입신고를 해 소유권을 동일하게 나눠 가졌었다.

서태지는 2019년 부친이 보유한 지분을 증여받아 매물로 내놓으며 다른 곳으로 이사했다.

그의 신혼집은 70억 원에 매각됐으며 총 32억이었던 매입액의 두 배 이상의 시세차익을 남겼다.

서태지닷컴

부동산업계에서는 서태지는 비해 비교적 빨리 빌딩 투자에 눈을 떠 빌딩을 매입한 연예계 부동산 자산가 1세대라고 볼 수 있다고 전했다.

그뿐만 아니라 신축 등으로 건물의 가치를 높이는 방법도 잘 알고 있다고 덧붙이며 가요계를 비롯해 연예계 전체에 부동산투자를 선도한 연예인이라는 평가받고 있다.

한편 서태지는 1992년 그룹 서태지와 아이들 멤버로 데뷔한 그는 ‘난 알아요’, ‘컴백홈’ 등을 히트시켰다.

1996년 팀 해체 이후 솔로 활동 중이며 ’문화 대통령’ 등의 수식어가 붙는 가요계 전설로 대우받고 있다.

2013년 배우 이은성과 결혼해 슬하에 2014년 출생한 딸을 두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1
+1
4
+1
4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