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만에 재개된 해외여행…”비행기값 확인하고 깜짝 놀랐습니다”

국제선 항공권 가격 2~3배 인상
해외여행 수요 폭발 및 유가 인상
인천공항 운항 정상화 이후 전망

출처: 인천일보, 정경시사FOCUS
출처: 채널A ‘비행기타고가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으로 장기간 막혀있던 비행길이 차츰 풀리기 시작하면서 해외여행에 대한 기대감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정작 해외로 나가기 위해 비행기 티켓을 알아본 사람들은 천정부지로 치솟은 티켓값에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국제선 비행기 티켓값은 2배 이상 상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매일경제

실제로 올해 들어 코로나19 방역 완화로 인해 해외여행 수요는 폭발적으로 늘고 있지만, 항공편 공급은 이를 충족시키지 못하면서 국제선 항공권 가격이 코로나 이전인 2019년에 비해 2~3배 이상 폭등했다.

이를테면 인천공항에서 출발해서 미국을 다녀오는 왕복 항공권은 과거 150~200만 원대였지만 최근 250~350만 원까지 상승했다. 동남아 푸껫이나 다낭 항공권은 30~40만 원에서 80~100만 원으로, 일본 도쿄 항공권은 20~30만 원에서 50만 원대까지 올랐다.

출처: 뉴스엔, 일간스포츠

이에 여름휴가를 앞두고 해외여행 계획을 짜던 사람들은 출국길 빗장이 풀렸지만 비싼 항공권 가격 때문에 해외여행을 포기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 A씨는 “코로나 때문에 못 가던 여행 이제 좀 갈 수 있으려나 싶었는데 티켓값 확인하니 여전히 그림의 떡이더라”라며 “돈이 없어서 못 간다 생각하니 더 아쉽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대학생 B씨 또한 “여름방학 때 금수저 친구들은 유럽이나 동남아 여행 간다는데, 티켓값을 보니 알바비론 어림도 없겠더라. 나는 포기했다”라고 고백했다.

출처: 뉴데일리

한편 전문가들은 이처럼 ‘헉’ 소리 나는 비행깃값을 두고 항공편 공급이 감소하고 국제유가까지 오른 것이 원인이라고 분석했는데, 다만 한동안 축소 운영되던 인천국제공항의 국제선 운항은 6월 8일부로 2년 2개월 만에 정상화되기에 공급이 풀리면 치솟던 항공권 가격도 소폭 내려갈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기도 하다.

구체적으로 살펴보자면 6월 8일부터는 시간당 항공기 이착륙 횟수 제한은 20대에서 40대로 늘어나고, 저녁 8시부터 새벽 5시까지 금지되었던 항공기 운항 제한까지 풀리면서 공항 문도 다시 24시간 동안 밤새 열려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런데도 올여름까지는 성수기 수요가 폭발하고 유가가 여전히 불안정한 상태이기 때문에 높은 항공권 가격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주를 이룬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