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딩만 7채 보유한 ‘500억 자산가’가 연예인 번호 차단해버린 현실 이유

부동산 컨설턴트 박종복
집·땅·빌딩 빼고도 자산 500억
“나는 연예인 번호 차단 전문가”

KBS2 ‘자본주의학교’ / SBS ‘집사부일체’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부동산 컨설턴트 박종복이 방송을 통해 연예인 고객에 대한 생각을 밝히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25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박종복과 공인중개사 시험에 합격한 서경석이 출연했다.

송은이는 박종복에 대해 “보유자산 500억 원, 보유한 건물이 7채”라고 소개했다.

박종복은 “집, 땅, 꼬마 빌딩을 뺀 자산이 500억 원”이라고 정정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Instagram@jong_bok_park

김숙은 “만나려면 예약을 잡아야 한다. 올해 안에 만날 수 있냐”고 박종복에게 묻자, 그는 “일정이 많아 방송 섭외가 와도 15%밖에 소화를 못 한다”고 했다.

서경석은 “방송 녹화를 같이 해봤는데, 쉬는 시간마다 연예인들이 와서 상담하더라”라고 밝혔다.

박종복은 연예인 고객이 있냐는 질문에는 “최근에 한효주, 이종석부동산을 팔았다. 보통 연예인의 가족이나 소속사 관계자, 매니저 등을 통해 연락이 온다”고 전했다.

헤럴드경제

그는 연예인들과 최대한 관계를 안 맺으려고 한다고 털어놨다. 이유에 대해 “제가 연예인 번호 차단 전문가다. 나와 안 맞다. 돈도 안 되고 피곤하다”며 “연예인 1명 만나는 것보다 일반인 5명을 상대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김종국은 “연예인은 본능적으로 깎아달라고 한다”고 농담했다.

이에 박종복은 “모 연예인이 그런 적이 있다, 사옥을 산다면서 톱스타니까 2억 원만 깎아달라고 하더라. 건물 금액이 100억 원대라 전혀 불가능하지는 않았지만, 건물주가 단칼에 거절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이날 함께 출연한 서경석의 재테크 비법에도 관심이 쏠린다.

서경석은 우선 재테크 방법으로 주식 투자를 꼽았다. 1996년 한 증권사 직원의 추천으로 주식 투자를 시작했다는 서경석은 투자 6개월 만에 2억 5,000만 원의 수익을 낸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정보를 듣지 않고 내 감으로 종목을 고른다. 우량주, 우리가 밖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회사들 위주로 주식을 산다”고 전했다.

또 “예를 들어 어떤 회사의 차가 오디션 프로그램 경품으로 자주 등장하는 것 같으면 유심히 본다. 눈여겨본 회사 차가 해외에서도 인기가 있다면 매수한다”고 했다.

서경석은 일정 수익률에 도달하면 매도하는 방법으로 여러 차례 수익을 봤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7% 수익을 내면 무조건 매도한다. 이러한 방식으로 13번 수익을 봤다”고 밝혔다.

그러나 수익만 본 것은 아니라고 고백했다. 서경석은 ‘손해를 본 경험은 없냐’는 질문에 “14번째에…”라며 말을 흐렸다. 그는 “지인의 추천으로 산 종목이 손해를 봤다. 딱 한 번 남의 말을 듣고 투자한 게 손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종복은 대한민국 상위 1% 정·재계 자산가와 연예인들의 부동산 투자에도 도움을 주고 있는 재테크 부동산 전문가다. 그는 컨설팅뿐 아니라 유튜브 채널에서 강연도 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2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