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살에 로또 1등 당첨됐던 남성 “2년 지나고 남은 당첨금은요…”

‘자본주의 학교’ 등장한 당첨자
“그냥 올 것이 왔다고 생각”
부모님에겐 월셋집→전셋집
다른 1등 당첨자들은?

연합뉴스 / KBS2 ‘자본주의 학교’
KBS2 ‘자본주의 학교’

누구든 한 번쯤 가져봤을 로또 1등 당첨의 꿈. 이를 이루고도 직장 동료에게 3억 원이나 쾌척한 인물이 있어 주목된다.

27세 때 로또 1등에 당첨돼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는 남성. 그는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자본주의 학교’에 등장해 서경석과 이윤석을 놀라게 할 만한 발언을 쏟아냈다.

지난 2018년 당첨됐다고 밝힌 그는 “27세 때 1등에 당첨됐는데, 그때 17억쯤 받았다”면서 “당첨 확인을 했을 당시에는 그냥 ‘올 것이 왔구나’라고 생각했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뉴스1

로또 용지를 3분 동안 응시했다는 그는 ‘혹시 대통령 꿈을 꿨냐’는 질문에 “꿈은 안 꿨다. 식사하고 식당 앞 복권 가게에서 만 원짜리 두 장을 사서 동료와 나눴다. 그중에서 제 것이 됐다”고 답했다.

이에 이윤석은 “그냥 툭 샀는데 걸리는 게 1등의 바이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경석은 “인터넷에 1등 당첨자들 수칙 같은 것도 나와 있는데 그런 것도 봤냐”고 물었다.

그러자 그는 “그런 건 안 봤고, 바로 차 타고 은행으로 가서 그냥 ‘당첨금 수령하러 왔다’라고 말했다. 그분들은 매주 하는 업무이기 때문에 딱히 특별한 건 없었다”고 했다.

KBS2 ‘자본주의 학교’

그러면서 “은행 창구 맞은편에 작은 방이 하나 있었는데 거기로 가서 문을 잠그고 담당자와 이야기했다. 당첨금을 일시불로 받을 건지 투자를 할 건지 여부를 묻더라”라며 “저는 바로 받겠다고 했다. 세금을 33% 내야 해서 최종적으로는 11억 정도를 수령했다”고 털어놨다.

당첨금을 어떻게 사용했는지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됐다. 당첨자는 “3억 정도를 같이 복권 산 동료에게 나눠줬다”면서 “부모님께는 월셋집을 전셋집으로 바꿔드렸다. 부모님은 제가 1등 당첨 후 망가질까 봐 걱정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경제관념이 없어 차를 사고팔고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1년 정도 놀다가 이렇게 살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카페를 차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수령금 너무 적다”, “로또가 인생 한 방이라는 것도 옛날 말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뉴스1

한편 로또 1등 당첨 후 다른 인생을 사는 사람도 많다.

무려 240억 원 대의 로또 1등에 당첨됐던 남성은 불과 5년 만에 사기범으로 전락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2003년 로또 1등에 당첨돼 242억 원의 돈벼락을 맞았는데, 그는 세금을 떼고도 189억 원을 수령 받았다.

이 남성은 서울에 아파트 2채를 사고 지인들의 사업에도 마음껏 투자했으며, 가족과 친지들에게도 20억 원을 무상으로 증여했다. 이와 함께 주식에도 수십억씩 투자했다.

무계획적인 소비와 주식투자로 자산관리에 실패했고 5년 만에 당첨금을 모두 탕진하고 말았다.

그는 재기를 노리며 인터넷 채팅으로 만난 A씨에게 로또 당첨금 영수증을 보여주며 전문가 행세를 했다. 이후 A씨에게 얻은 돈을 주식에 투자했으나 또다시 실패하고 말았다.

뒤늦게 이 남성에게 속은 것을 알게 된 A씨는 2011년 7월 남성을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남성은 4년 동안 찜질방을 전전하다 붙잡혀 구속됐다.

로또 1등에 당첨된 뒤 누드 모델이 된 사람도 있다. 무려 37억 원이 넘는 로또 1등에 당첨된 영국 여성은 가슴 확대 수술을 두 차례나 받고 매일 같이 파티를 즐기며 당첨금을 펑펑 써댔다.

로또 당첨 직후 만난 실업자와 결혼해 5살과 3살의 남매를 뒀던 그는 마약중독과 우울증으로 고통받았다.

이후 새로운 남성을 만나 우울증을 극복하고 누드 모델로 변신, 지폐로 은밀한 부위만 가린 채 누드 포즈를 취한 사진을 ‘클로저’에 실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5
+1
5
+1
7
+1
11
+1
19

8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