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지는 불가사리로 연 매출 200억 달성한 28살 청년의 정체

0

친환경 제설제 만든 양승찬 대표
골칫거리 불가사리 활용
기존 제설제 문제도 잡았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중앙일보

어업인들의 골칫거리인 불가사리제설제를 만들어 연 매출 200억 원을 달성했다는 인물이 있어 주목된다.

그는 바로 스타스테크 양승찬(28) 대표다. 스타스테크는 불가사리를 활용해 친환경 제품을 제조하는 기업이다.

지난 2017년 11월에 설립됐으며 친환경 제설제, 화장품 원료, 액상 비료 등을 개발하며 제조·판매하고 있다.

뉴스1

불가사리는 포식성이 강해 바다의 해적이라 불리기도 한다.

물론 바다를 청소해 오염을 막아준다는 장점도 있으나 엄청난 양의 전복, 바지락, 피조개 등을 먹어 치워 양식장에 큰 피해를 주고 있다.

특히 한국에서는 연간 3,000~4,000톤 규모의 불가사리를 수매해 소각하고 있는데, 여기에 드는 비용이 무려 70억 원에 달하는 실정이다. 소각 시 발생하는 환경오염도 무시할 수 없다.

양 대표는 발상의 전환으로 불가사리를 이용해 친환경 제품을 만들자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이후 지속적인 연구 및 개발을 거쳐 기술력을 갖추게 됐다.

이렇게 만들어진 제설제는 기존 제설제의 문제점도 잡았다. 불가사리 추출 성분이 제설제의 염화이온 성분을 흡착, 부식 억제 효율을 높인 것이다.

뉴스1

이를 통해 스타스테크는 창업 5년 만에 매출 200억 원을 달성한 기업이 됐다. 국내 대표 친환경 인증인 환경표지 인증도 받았다.

스타스테크 측은 “우리 제설제는 해양 생태계 오염 완화와 함께 불가사리 폐기 비용을 매년 수억 원씩 절감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포장으로 출시된 제품을 통해 일반 소비자가 이용하기 부담스러웠던 제설제를 가정에서도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지난해 정부와 공공기관은 불가사리를 활용해 만든 친환경 제설제 등 혁신제품(총 968개)을 6,223억 원어치 구매하기도 했다.

당시 안도걸 전 기획재정부 2차관은 “정부는 ‘선도적 수요자’로 혁신적 아이디어와 기술을 가진 기업에 테스트베드를 제공해 혁신적 중소벤처기업이 국내 조달시장을 넘어 해외 진출까지 도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스타스테크는 최근 불가사리를 활용, 콜라겐 성분을 추출해 다양한 기초화장품 라인을 론칭했다.

스타스테크는 현재도 꾸준히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한다. 폐기물이 환경에 도움이 되거나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양 대표는 지난해 2월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 불가사리 제설제에 대한 이야기와 매출액을 밝혀 화제를 모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5
+1
4
+1
3
+1
4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