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27억대 자산가’ 유튜브에서 수익 공개한 환경미화원의 안타까운 근황

유튜브에 나와 수익 공개한 환경미화원
해고시켜달라는 민원 많이 들어와

연합뉴스

빌라 투자에 성공하고, 월 440만 원이 넘는 부수입을 얻고 있다고 밝힌 환경미화원이 생각지 못한 어려움에 빠져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9일 유튜버 사치남TV는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부탁 말씀드리려고 글을 올린다. 구청에 전화해서 저를 해고하라는 전화가 많이 온다고 한다. 구청에 불려가 주의를 받았다. 불합리한 인사이동으로 인해 근무시간도 변경됐다”라고 전했습니다.

유튜브 ‘사치남TV’

이어서 그는 “자산이 많으면 해고 당해야 하는 거냐. 국민으로서 세금 내면 공공기관에 일하는 사람 해고할 권한이 있냐. 어려운 사람들에게 직업을 양보하라고? 저 역시 이 사회에서 살아남기 위해 치열하게 살았고 처절하게 살았다”라고 말했습니다.

유튜브 출연 계기에 대해서는 “단지 20대, 30대에게 한 명이라도 희망과 동기부여가 됐으면 해서 출연한 것이다”라며 “더 이상 저와 환경미화원 여러분에게 피해가 안 갔으면 한다”라는 마음을 전했습니다.

유튜브 ‘갈때까지간 남자’

앞서 사치남은 유튜브 방송 ‘길남이가 간다’에 출연해 27억 원 자산가가 된 비결을 공개했습니다. 그는 환경미화원으로 일하며 임대 사업을 병행해 월 1000만 원이 넘는 돈을 번다고 밝혔는데요.

30대 초반에 환경미화원이 됐다는 사치남. 그는 “고등학교 졸업장 가진 사람이 연봉 5000만 원을 벌 수 있는 직업이 환경미화원이었다. 아는 분이 환경미화원인데 들어보니 복지 혜택도 좋더라. 제가 가난해서 그런지 월급 따박따박 나오는 게 좋아 보였다”라고 전했습니다.

유튜브 ‘갈때까지간 남자’, 유튜브 ‘사치남TV’

유튜버 사치남이 올린 글을 본 누리꾼들은 “환경미화원이 돈 많이 벌어서 배 아팠나 보다 대기업 총수가 돈 많이 번다고 하면 그 사람도 자르라고 민원 넣을 건가?” “열심히 사는걸 보여준건데 저걸 돈 자랑으로 듣다니” “불법 저지른 것도 아니고 열심히 일해서 번건데 왜 민원을 넣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