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노소 사랑하는 간식, 떡볶이
시중에서 사 먹으면 2만 원까지도
집에서 떡볶이 직접 해먹으면
얼마나 아낄 수 있을까?

떡볶이는 매콤달콤한 맛으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대표 간식 중 하나입니다. 분식집, 포장마차가 전부였던 과거엔 500원, 1,000원어치를 사 먹을 수 있었는데요. 수많은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생겨나면서 이제 일부 떡볶이 메뉴는 치킨 한 마리 값과 맞먹는 가격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비싼 간식이 되어버린 떡볶이를 직접 집에서 해 먹는다면 돈을 얼마나 아낄 수 있을까요?

방송에 등장한 럭셔리 떡볶이 메뉴 가격, 온라인에서 화제 된 한 고급 떡볶이집 메뉴판

◎ 계란 1개에 천 원? 밖에서 떡볶이 사 먹으면…

얼마 전 방송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양치승 트레이너는 체육관 직원들과 함께 럭셔리한 떡볶이집에 방문했습니다. 해당 매장에선 1인분이 12,000원, 계란 1개가 1,000원일 정도로 높은 가격대를 자랑했는데요. 물론 퓨전 떡볶이, 차돌박이 등의 재료와 함께 제공되었지만 많은 시청자는 “떡볶이치곤 정말 비싸다”, “재료를 보니 그럴 만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죠.

각 매장별 떡볶이 가격. 1인 기중 2,000~4,500원 사이로 다양하다.

물론 이렇게 고가의 떡볶이 메뉴가 흔한 것은 아닙니다. 일반적으로 떡볶이를 사 먹는 곳에서 2인 기준으로 가격을 비교해보았습니다. 동대문 엽기 떡볶이에서는 9,000원, 김밥천국에선 8,000원 신전 떡볶이에선 6,000원에 살 수 있습니다. 흔히 포장마차로 알고 있는 분식집에선 평균 5~6,000원 사이에 2인분의 떡볶이를 사죠. 이동에 드는 비용, 부가 메뉴, 토핑 가격을 배제한 채 떡볶이 단품만 두고 비교하였습니다.

ssg 닷컴 기준 가격. 배송비는 포함되지 않았다. / ssg

◎ 직접 해 먹으면 가격은 얼마나 달라질까?

떡볶이를 직접 해 먹는다면 어떨까요? 일반적으로 떡볶이의 재료는 떡과 어묵, 양념장입니다. 떡볶이 떡을 시중에서 판매 중인 인스턴트 조리형 상품들을 참고해 2인 기준 300g 정도로 계산해보았는데요. 온라인 기준 떡볶이 떡 300g 당 최저 가격은 1,200원~1,500원 대 사이였습니다. 오프라인 매장에선 2,000원 정도의 가격대였죠.

대용량으로 떡을 구입하면(1kg당 최저가 1,900원 대) 오히려 가격이 저렴한 편이었는데요. 떡집에서 떡볶이 떡 1팩을 산다면 약 2,000원, 어묵 역시 동일하게 300g으로 계산하면 2,000원 정도입니다. 물론 조리 시 어묵 양은 조절될 수 있습니다. 대파의 경우 농산물 유통 정보에 따르면 kg당 평년 평균 가격은 3,041원입니다. 물론 1단 기준으로 구입하지만 계산 편의상 1/3 가량을 사용한다면 1,000원 정도가 더 들어간다고 볼 수 있습니다.

기본양념이 준비되어 있다면 추가로 지출할 비용이 줄어든다.

고추장, 간장, 설탕, 물엿 등 가정에 이미 기본양념이 있다면 추가 지출은 하지 않아도 됩니다. 하지만 없다면 시중에서 파는 떡볶이 소스를 구입하는데요. 2~3인 기준 2,000원 정도에 구입할 수 있으며 역시 대용량이라면 더욱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습니다. 대파, 소스까지 포함해 평균 5~6,000원, 이미 가정에 양념이 있다면 평균 4,000원 정도에 2인분의 떡볶이를 해먹을 수 있는 셈이니 2~4천 원 정도 절약할 수 있죠.

원재료를 모두 구입하지 않아도 한 번에 해결되는 즉석조리 형 떡볶이 상품

시중에 팔고 있는 인스턴트 조리형 상품을 택하는 경우도 많은데요. 재료를 한 번에 구입할 수 있고 조리법이 간단하기 때문이죠. 2인 기준 온라인, 대형마트에는 최저 2,000원 대~ 4,000원 대까지 다양한 가격대의 상품이 있습니다. 직접 해먹는 경우보다 저렴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어묵과 같은 재료를 따로 넣어야 한다는 점을 알아두어야 합니다. 앞서 설명한 두 가지 경우 모두 배송비, 이동비, 인건비는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 양, 토핑이 좌우해.. 사 먹기 vs 해먹기

떡볶이 단품으로 가격을 비교해보았습니다.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생각이 드시나요?. 보통 떡볶이 가격이 비싸다고 느껴지는 건 떡볶이 이외의 사리, 토핑 때문입니다. 엽기 떡볶이의 경우 기존 떡볶이 단품에 비엔나소시지와 치즈가 들어갑니다. 최근에는 차돌박이, 치킨 등 다양한 서브 메뉴들이 떡볶이 위에 올라오며 프리미엄화를 꾀하고 있죠. 당면, 치즈 등의 사리 역시 모두 대형 마트에서 구입할 수 있지만 조리 과정이 번거롭다는 점에서 사 먹는 쪽을 택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집에 식구가 많다면 오히려 떡볶이를 해먹는 것이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5~6인 이상이라면 재료 자체를 대용량으로 저렴하게 살 수 있어 더 많이 아낄 수 있는 것이죠. 떡볶이를 자주 먹는 분들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이들이 말하는 또 다른 이유는 위생 상태입니다. 직접 해먹는다면 믿을 수 있는 재료와 과정을 통해 떡볶이를 즐길 수 있겠죠. 여러분이라면 어떤 선택을 하실 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