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 답답하게 만들었던
골목식당 역대 ‘빌런’ 사장님들
백 대표가 솔루션 포기한 가게도 있어
이들의 최근 근황, 어떨까?

유력한 SBS 연예 대상 후보였던 백종원 대표는 공로상을 수상했다.

2019년 SBS 연예 대상에서 쟁쟁한 코미디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사업가가 있습니다. 바로 더본코리아 백종원 대표인데요. 그는 SBS <골목식당>, <맛남의 광장> 등에서 자영업자, 농 · 어민에 이르기까지 대한민국 외식 시장을 살리는데 힘쓰며 작년 SBS 연예대상 공로상까지 수상했습니다.

솔루션을 찾으러 나온 가게 중 본인의 철학을 고집하는 사장님들은 자주 화제가 됐다.

특히 매 회 시청자들의 속을 답답하게 하는 소위 ‘빌런’ 사장들이 등장하는 <골목식당>의 인기가 뜨거운데요. 오늘은 백 대표도 솔루션을 포기하기에 이르렀다는 골목식당 가게들의 근황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면발로는 백 대표의 인정을 받았지만 육수, 정량, 원가 계산 등에서 갈등이 빚어졌다.

◎ “가게 확장 이전했어요” 멸치 국숫집 사장

필동 멸치 국숫집 사장은 “멸치국수를 싫어하지만 국물에는 자부심이 있다”라며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그녀는 기존 메뉴의 문제점을 보완해야 한다는 백 대표의 솔루션에도 음식에 대한 철학을 고집했죠. 또, 손님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양의 국수를 내놓아 지적당했습니다. 서투른 원가 계산과 솔루션을 받아들이지 않는 뚝심에 방송 당시 많은 비판을 받았죠.

확장 이전한 필동 멸치국수 /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멸치 국숫집 사장은 뜻을 굽히지 않고 영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대한 극장 근처로 가게를 확장 이전했다는 소식을 전했는데요. 물론 빚이 70%라는 이야기도 덧붙였죠. 방송에서 고민했던 신메뉴까지 출시했습니다.

확장 이전 후 신메뉴를 출시한 필동 멸치 국숫집 / 온라인 커뮤니티, joongdoilbo, dailyhankook

일부 누리꾼들은 멸치 국숫집은 맛보다는 정량 문제, 영업 방식 자체가 골목식당의 주 취지에 부합하지 않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 유튜버는 백종원의 솔루션을 거부하고 유일하게 대박 난 곳이라며 리뷰 영상을 업로드하기도 했죠.

일반 피자와 다르게 토마토소스만 발라진 채 나와 백 대표를 당황시켰다.

◎ 백 대표가 포기한 청파동 피자집

<골목식당> 역대 최고 ‘빌런’ 캐릭터로 불렸던 청파동 피자집 사장. 백 대표는 불결한 업장 관리와 함께 솔직한 평가를 전하는 시식단에게 불편한 티를 숨기지 않았던 그를 결국 포기했습니다. 그는 방송 당시 당당한 태도에 ‘건물주 아들설’까지 돌았지만 부인했죠.

작년 3월 그는 외국어로 소통하는 소셜 모임 장소로 업종을 변경했다고 알렸다./instagram@innopreneuer

작년 1월 피자집에서 외국어로 소통할 수 있는 친목 도모 장소로 업종을 변경했다는 소식을 전했는데요. 그는 백 대표가 솔루션을 포기해 얻은 것 없이 망신을 당했지만 앞으로 가게를 의지대로 자유롭게 경영할 수 있는 선택권이 주어졌다고 했습니다. 참가비 만 원에 음료 2잔과 스낵을 함께 제공해 소셜 모임을 운영할 것이라 밝혔습니다.

과거 청파동 피자집 SNS에 업로드되어 화제 됐던 피자(좌) 현재 엘깜비오에선 피자를 팔고 있지 않다.(우) / asiatoday

최근 청파동 피자집 사장은 개인 SNS를 통해 새해 인사를 전했습니다. 그는 해외로 출국할 일이 자주 생겨 요식업을 이어갈 수 없어 가게를 내놓았다고 근황을 공개했는데요. 가게가 매도될 때까지는 과외, 모임 활동을 위한 장소로 활용할 예정이며 임대를 원하는 이들이 있다면 적정 금액을 받고 장소 제공을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앞으로의 계획 역시 장사가 아닌 영어 과외 진행과 함께 개인적인 공부, 봉사활동을 이어가는 것이었죠.

◎ “손님 줄었지만 꾸준해” 포방터 홍탁집

앞서 언급한 이들과 달리 백종원의 솔루션을 지키지 않다 또 다른 시작을 맞이한 가게도 있습니다. 포방터 시장의 홍탁집이 그 예인데요. 홍탁집 사장은 방송 초기 매번 약속을 지키지 않아 백 대표와 시청자의 분노를 샀습니다.

나태한 태도가 논란이 된 홍탁집 사장은 각서까지 작성했다. / hankyung

하지만 이후 운동, 가게 영업 등에 성실히 임하며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였죠. 그는 근 1년간 백종원과 1:1로 연락을 이어가며 매번 사진으로 일상을 공유했다고 합니다.

최근 그가 외제차를 사들였다는 루머가 퍼지기도 했지만 백 대표의 불시점검에서 “그럴만한 돈도 없다”라며 해명했는데요. 포방터 시장 활성화의 주역인 ‘연돈’이 제주도로 옮겨가며 홍탁집 역시 그 영향을 받지 않을지 우려를 표하는 이들도 있었습니다.

여전히 포방터 시장을 지키고 있는 홍탁집 / news joins, mhns

다행히 홍탁집 사장은 손님은 줄었지만 꾸준하게 장사가 잘 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외제차는 없지만 여자친구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며 놀라운 소식을 전하기도 했죠.

◎ 막걸리 빌런에서 백종원 동업자로 변신

대전 청년 구단 막걸리집 사장은 막걸리 맛에 ‘개성’을 담고 싶다며 방송 초반 백 대표의 솔루션을 거부했습니다. 막걸리 맛의 핵심인 물을 선택하는 데 있어서도 고집을 꺾지 않아 백 대표와 갈등을 빚었는데요.

방송에서 막걸리 블라인드 테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 instagram@juro_official

시간이 지나며 백 대표의 뜻을 이해하게 됐다며 이전과 달라진 맛의 막걸리를 자신 있게 내놓았습니다. 백 대표는 점검차 찾아간 막걸리집의 막걸리 맛을 보고 동업을 제안할 정도로 극찬을 아끼지 않았죠.

실제로 동업자가 된 두 사람 / instagram@juro_official

방송 당시 서울 쪽에 납품을 시작했다는 소식을 들을 수 있었는데요. 최근 막걸리 집 사장은 백 대표가 운영하고 있는 외식 브랜드 중 하나인 ‘한신포차’와 함께하게 되었습니다.

한신포차와 함께 출시한 골목 막걸리 / instagram@theborn_tasty

골목식당 막걸리라는 제품을 출시해 판매하고 있죠. 그는 여전히 수제 막걸리에 대한 연구와 제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골목식당 가게들의 앞으로는 어떻게 될까.

이렇게 한때 ‘빌런’으로 불렸던 골목식당 가게들의 근황을 알아보았는데요. 물론 백 대표의 솔루션이 무조건 옳다고 할 수 없습니다. 솔루션을 받아들인 가게도, 그렇지 않은 가게도 모두 각자의 방향을 잡아 평범한 일상을 보내고 있었는데요. 힘든 상황 속에서 각자의 방법으로 가게를 이어나가고 있는 골목식당 사장님들의 행보가 더욱 궁금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