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가하는 크리에이터
초통령 도티가 설립
인터넷 방송에서 TV까지 진출
보겸, 허팝 등 인기 유튜버와 파트너십

크리에이터 허팝과 보겸/우측 출처 youtube.보겸TV

초등학생들의 대통령이라는 ‘초통령’ 도티와 허팝, ‘보이루’ 신드롬의 주인공 보겸과 같은 1인 크리에이터들이 날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신선한 콘텐츠와 말재간으로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는 이들 중 연예인에 버금가는 인기를 얻는 이들이 많은데요. 그들의 야외 방송을 보면 사인과 사진에 대한 요청이 끊이지 않을 정도이죠.

샌드박스 네트워크 임직원, 다이아 TV 소속 크리에이터

이렇듯 개인 방송이 성장하면서 그들을 전담 관리해주는 크리에이터 소속사도 등장하고 있습니다. 연예계의 SM과 JYP와 같은 대형 기획사처럼 유튜브에도 ‘샌드박스 네트워크’와 ‘다이아 TV’가 2대 기획사로 자리매김했죠. 들어가기가 메이저 기획사보다도 어렵다는 두 기획사는 어떤 곳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이필성 대표

◎ 샌드박스 네트워크

샌드박스 네트워크는 2014년 초통령으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유튜버 도티 나희선이 친구 이필성과 함께 공동창업한 MCN입니다. 도티는 구독자 수 252만 명, 영상 총 조회 수가 22억 명에 달하며, 유튜브 공드 플레이 버튼상, 케이블 TV 방송대상 1인 크리에이터상을 수상한 인기 크리에이터죠. 설립 이후 크리에이터 겸 대표로 활동하다 공동창업자인 이필성에서 대표직을 일임하고, 현재는 방송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크리에이터 도티

회사명인 ‘샌드박스 네트워크’는 당시 구성원들이 주로 플레이했던 샌드박스 게임 마인크래프트처럼 크리에이터들이 좀 더 자유로운 환경에서 일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의미인데요.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더 좋은 콘텐츠가 나온 덕분인지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도티는 TV 프로에 출연해 현재 3000개 이상의 영상이 게재되었으며, 이 중 인기가 좋은 것은 한 편당 수익이 5천만 원 이상 발생한다고 전했는데요. 작년에는 연 매출 282억 원 557만 원을 기록했죠.

◎ 연예인 유병재 영입, 신인 발굴도 노력 중

2019년 6월 기준 약 300명의 크리에이터가 소속되어 있는 샌드박스 네트워크에는 풍월량, 이라온, 겜브링, 슈카, 한으뜸, 장다운 등 인기 크리에이터가 있습니다. 지난 6월에는 연예인 유병재 영입하며 연예계도 진출할 것임을 보이며 활동 분야에 대한 확장을 암시하였습니다.

샌드박스 네트워크 신인 발굴 프로그램

샌드박스는 신인 발굴에도 힘쓰는 모습을 보이는데요. 2016년에는 샌드박스 아카데미라는 크리에이터 인턴십을 진행하여 합격자들에게 멘토링을 해주고, 1:1 피드백 및 평가해주는 프로그램을 진행하였죠. 만 16세 이상만 참여 가능했던 2기 크리에이터 인턴십에서도 매니지먼트 및 교육을 하여 최종 선발 1인은 세미 크리에이터로 계약하여 신인 발굴 및 지원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습니다.

◎ DIA TV

국내 최초 MCN 기업인 다이아 TV는 CJ ENM에서 운영하는 크리에이터 소속사입니다. 2013년 ‘Creator Group’으로 설립한 후 2015년 ‘Digital Influencer&artist TV’의 약자인 DIA TV로 사명을 변경하였으며, 2017년에는 TV 채널까지 개국하였습니다. 다이아 티비는 이처럼 대기업 소속으로 자본 및 전문 인력이 충실하며, 개별 TV 채널까지 보유하였기에 엄청난 성장 속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다이아 TV 프로그램 리허설 현장

다이가 TV는 사업 6년 만에 구독자 100만 명 이상 보유한 밀리언 창작자를 62개 팀을 육성했는데요. 전년 25개 팀에서 1년 만에 무려 37개 팀이 증가했는데요. 10만 명 이상 구독자 크리에이터도 1년 사이 300개 팀에서 400개로, 누적 조회 수는 320억 회에서 700억 회로 증가하는 놀라운 수치를 기록했죠. 또한 한국에만 국한하지 않고 중국, 미국, 동남아 등 40개국의 350개 팀의 창작자와 해외 시청 비중이 높은 국내 창작자들과 계약함으로써 전 세계적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월간 총 조회 수의 60% 이상이 해외에서 발생할 정도이죠.

다이아 TV 소속 인기 크리에이터 채널

◎ 방송 진출까지 다방면적 활동 지원

DIA TV에는 허팝, 씬님, 감스트, 보겸, 리카, 대도서관, 뚜아뚜지 TV, 박막례 등 다수의 인기 크리에이터들이 속해있습니다. 전체 파트너 수는 약 1400개로 어마어마한 수를 보여주죠. CJ ENM 자체에 케이블 TV 채널이 많이 편성되어 있는 만큼 소속 크리에이터들은 각종 방송에도 진출 기회까지 얻을 수 있기에 많은 창작자들의 워너비 직장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다이아 TV 신인 크리에이터 발굴 및 교육 프로그램

이곳 역시 신인 발굴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 중입니다. 최근에는 테크빌 교육의 티처빌과 스쿨스타 S 공모전을 공동 주최하였는데요. 대한민국 교사 및 중고등학생 영상 크리에이터를 선발하여 최종 10명에서 총상금 1천만 원을 수여하고, 탑 크리에이터에게 1:1 멘토링 및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 전했습니다. 또한 이후 선발자들은 다이아 티비 파트너십 체결 기회까지 주는 등 역량 있는 신인을 찾기 위한 노력에 힘쓰고 있습니다.

월 19억 8천만 원의 수익을 내는 ‘보람 튜브’ 등 월 수익이 억대를 넘어가는 크리에이터들이 다수 등장하면서 직종에 대한 인기도 선풍적입니다. 길거리를 걷다 보면 어린 학생부터 노인들까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방송을 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이에 전폭적인 지원과 관리를 통해 크리에이터들은 다방면적으로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두 소속사의 진입장벽은 계속해서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