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부터 30여년 전, 1980년대 물가는 어느 정도 되었을까요? 물론 그때 현금을 지불하시며 생활하던 분들은 생생한 기억들이 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요즘 대부분의 젊은이들은 전혀 감을 잡을 수가 없겠죠. 평균적으로 봤을 때 금전 가치는 대략 10배 정도 차이가 있다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80년대 중반 당시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소득은 3,000달러 (2015년 28,739달러)에 최저 시급은 462원이었습니다.

중소기업 과장급 월급이 50만 원이고 서울 아파트 한채가 1,200만 원에 거래되고 있었으니 대충 감이 올듯합니다. 요즘 ‘천원의 행복’이라는 말이 다시 유행되고 있는데, 그렇다면 당시 단돈 천원으로 어떠한 물건들을 살 수 있었을까요? 다음은 우리나라 80년대 물가로 당시 천원을 주고 살 수 있었던 것들 10가지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1. 짜장면 두 그릇
1980년대 짜장면 한 그릇 값: 500원
2019년 짜장면 한 그릇 값: 5,000원~8,000원

2. 서울 시내 버스표 7장
1980년대 시내 버스표 한장 요금: 140원
2019년 시내 버스표 한장 요금: 1,300원

3. 소주 5병
1980년대 소주 한병: 200원
2019년 소주 한병: 1,200원~1,600원

4. 월드콘 아이스크림 3개
1980년대 월드콘: 300원
2019년 월드콘: 1,500원~2,000원

5. 200ml 서울우유 5개
1980년대 200ml 서울우유: 200원
2019년 200ml 서울우유: 900원

6. 삼양라면 10봉지
1980년대 삼양라면 1봉지: 100원
2019년 삼양라면 1봉지: 500원~1,000원

7. 제도1000 샤프 1개
1980년대 제도1000 샤프: 1,000원
2019년 제도1000 샤프: 4,000원~7,000원

8. 롯데리아 햄버거 + 콜라
1980년대 롯데리아 햄버거 + 콜라: 600원 + 300원
2019년 롯데리아 햄버거 + 콜라: 2,000원~1,800원

9. 서울 택시 기본요금
1980년대 택시 기본요금: 800원
2019년 택시 기본요금: 3,300원

10. 오락실 게임 20판
1980년대 오락실 게임 한판: 50원
2019년 오락실 게임 한판: 500원~1,2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