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왕자의 대부 휴 그로스베너
아버지 사망과 동시에 93억 파운드 상속
30세 미만의 젊은 부자 1위

세상은 넓고 부자는 많습니다. 어마어마한 재산을 소유한 사람이 나보다 나이라도 많으면 그나마 위안을 삼을 텐데, 어린 나이에 억만장자가 된 어린 부자들의 소식도 종종 들려오죠. 지난해에는 킴 카다시안의 이복동생 카일리 제너가 22세의 나이로 약 1조 원의 재산을 일구며 여성 최연소 부자에 등극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카일리 제너의 재산도 이 사람 앞에서는 겸손해질 수밖에 없을 텐데요. 2016년, 15세의 나이에 13조 원을 물려받으며 전 세계 최연소 갑부라는 수식어를 얻게 된 영국의 휴 그로스베너 공작이 그 주인공입니다.

◎ 7대 웨스트민스터 공작

그로스베너 가문은 영국에서 손꼽히는 귀족 가문입니다. 휴 그로스베너의 아버지 제럴드 그로스베너는 6대 웨스트민스터 공작, 어머니 나탈리아 필립스는 러시아 시인 푸시킨의 직계 자손이죠. 또한 휴의 첫째 누나인 타마라 그로스베너는 윌리엄 왕자의 가장 친한 친구인 에드워드 밴 컷셈과 결혼한 바 있습니다.


91년생인 그로스베너 자신은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 사이에서 태어난 조지 왕자의 대부입니다. 아버지인 제럴드 그로스베너가 갑작스레 타계하면서 공작 작위도 물려받아, 이제 제7대 웨스트민스터 공작이 되었죠.


◎ 세계 최연소 갑부가 되다

그가 가늠이 어려울 정도로 큰 재산을 물려받으며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것도 부친인 제럴드 그로스베너가 2016년 심장마비로 사망하면서부터입니다. 그가 물려받은 유산은 런던 부촌에 자리한 대지와 부동산 회사인 ‘그로스베너 그룹’ 등인데요. 이 모든 것의 가치를 모두 합하면 총 93억 파운드, 한화 약 13조 원에 달한다고 합니다.

당시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이 상속으로 휴 그로스베너 영국에서 3번째, 전 세계에서 68번째로 많은 재산을 보유하게 되었다고 보도했고, <블룸버그>는 400대 부호 리스트에 그의 이름을 올렸죠. 항간에는 “런던 땅의 절반이 그의 소유”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습니다.


◎ 겸손한 귀족 청년? 흥청망청 철부지?

휴의 아버지 제럴드 그로스베너는 아들이 그렇고 그런 상속자들처럼 망가지지 않기를, 겸손하고 성실한 사람으로 성장하기를 바라온 것으로 보입니다. 그는 휴가 태어난 직후 “가장 긴 은수저를 물고 태어난 아이다. 그러나 그것만 빨면서 인생을 보낼 순 없다”며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죠.

이런 아버지의 교육관 때문인지 휴 그로스베너는 귀족 자제들이 선택하는 비싼 사립학교 대신 자택 인근의 공립학교를 다녔고, 뉴캐슬대를 거쳐 커피 찌꺼기를 친환경 연료로 만드는 ‘바이오 빈’이라는 스타트업에서 회계사로 근무했습니다.

하지만 언제나 아버지 마음에 쏙 드는 아들은 아니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2012년에는 자신의 21세 생일파티에 무려 5백만 파운드(한화 약 74 74억 원)을 쓰며 각종 신문의 헤드라인을 장식했죠. 또한 클럽에서 여성들과 파티를 즐기는 모습도 자주 포착돼 ‘바람둥이 억만장자’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습니다.


◎ 재산 계속 불어나, 보유 주택은 6,782 채

그의 재산은 상속 이후에도 계속해서 불어났습니다. 상속 당시 93억 파운드였던 그의 재산은, 2019년 5월 발표된 <선데이 타임즈 리치 리스트>에 따르면 101억 파운드까지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죠. 그는 또한 전 세계에서 30세 미만 중 가장 부유한 사람으로 기록되기도 했습니다.

그가 소유한 주택은 무려 6,782채입니다. 그러나 이 중 411채가 빈집으로 남아있어, 그로스베너는 주택난에 시달리는 서민들로부터 지탄을 받기도 하는데요. 과연 그가 아버지의 바람대로 성실하고 존경받는 사람이 될지, 자기밖에 모르는 철부지 귀족으로 남을지 그의 앞날이 궁금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