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일인자 나이키와 시애틀의 디자인 에이전시인 ‘Teague’가 손을 잡고 미국 프로농구 NBA 선수들만을 위한 전용기 제작에 나섰습니다. 일명 ‘홈팀 어드벤티지’로 불리는 이 전용기는 무려 2008년부터 진행되어 온 NBA 선수들과 경기 내용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어웨이 경기에 나서는 팀들의 피로와 시차의 불편함을 최소화시키기 위해 개발되었다고 하죠.

미국은 워낙 땅덩어리가 넓어, LA 레이커스가 닉스와의 경기를 위해 뉴욕으로 날아 갈려면 3개의 타임존을 거쳐 5시간 이상 비행기를 타게 되는데, 이와 같은 경우 전문가들에 따르면 경기에 질 확률이 무려 60%나 높아진다고 합니다. 3억 달러 (3,400억 5,000만 원)를 들여 개발된 이 ‘홈팀 어드벤티지’ 전용기는 과연 어떤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가 줄지 많은 관심을 모았었죠. 다음은 2미터가 넘는 NBA 장신 선수들을 위해 특별 제작된 나이키 전용기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2016년 시즌을 기준으로 NBA 선수들의 평균 키는 201cm입니다. 아래는 185cm의 타이거 우즈가 229cm의 야오밍 전 휴스턴 로케츠 선수와 함께 있는 모습입니다. 185cm도 나름 큰데 확실한 차이를 보이고 있죠.

급할 때 일반 항공기의 비즈니스석을 이용하기도 하는 NBA 선수들은 큰 키 때문에 많은 불편함을 호소합니다.

이 때문에 모든 NBA 구단들은 전용기를 갖추고 있고 장거리 비행 시, 대형 항공사들이 협찬해주는 비행기를 이용하기도 하죠.

그리고 NBA 연봉 톱 순위에 이름을 올리는 마이클 조던 같은 대 스타일 경우에는 5,000만 달러 (566억 7,500만 원) 짜리 커스텀 걸프스트림 IV 개인 전용기를 보유하기도 하죠.

2016년 은퇴한 코비 브라이언트는 나이키에서 협찬해준 헬기를 자주 애용했다고 합니다.

사실, 나이키는 아래 보이는 걸프스트림 G550 전용기를 여러 대 보유하고 있는데, 자사가 협찬하는 NBA 스타들을 위해 따로 제공을 하고 있죠.

하지만 Teague 디자인 업체와 손을 잡고 에어버스 ACJ318 기종으로 ‘홈팀 어드벤티지’ 전용기를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럼 내부를 살펴볼까요? 여기는 구단 선수들과 스태프들이 일반적으로 이용하게 되는 좌석들입니다. 내부 빛을 전적으로 조절이 가능하죠.

아래는 240cm까지 커버가 가능한 침대형 좌석입니다. 야오밍 또는 샤킬 오닐과 같은 장신 선수들도 아무 불편함 없이 이용이 가능하죠.

이 침대에 누워서 당일 있었던 경기를 포함해 모든 경기들의 분석 자료를 모니터를 통해 시청할 수 있습니다.

이곳은 화장실 겸 사우나입니다. 나이키는 이 사우나 시설에 실제 많은 공을 들였다고 하죠.

좌석 뒤편에는 선수들이 간단하게 음식을 조리해 먹을 수 있는 간이 주방시설이 갖춰져 있습니다.

그리고 그 뒤로 가면 선수들 및 스태프들이 편하게 쉴 수 있는 라운지 공간도 따로 마련되어 있죠.

그리고 마지막으로 아래는 이 전용기의 꽃인 부상 치료 겸 회복실입니다. 이곳에는 전문 의료진들과 마사지사들이 상시 대기 중이죠.

나이키와 Teague 사는 이 전용기를 이용하는 NBA 구단의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경기에 임할 수 있고 경기 후에도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서 집으로 돌아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 같은 럭셔리 제트기를 제작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