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기업들은 저마다 회사를 대표하는 제품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농심 신라면, 팔도 비빔면 처럼 회사 이름이 제품명 앞에 같이 있어야 더욱 입에 착 붙는 경우도 있죠. ‘빙그레’라는 기업명을 들으면 가장 먼저 바나나맛 우유나 투게더 아이스크림을 떠올리는 분들이 많을 텐데요. 이처럼 가공유나 유제품 기업으로 잘 알려진 빙그레가 라면을 만들던 시절도 있었다고 합니다. 빙그레에서 출시한 라면에는 무엇이 있었는지, 또 이들이 역사 속으로 사라진 이유는 무엇이었는지 지금부터 알아볼까요?


대일유업에서 빙그레가 되기까지


빙그레의 출발은 1967년 ‘대일양행’이었습니다. 미국의 퍼모스트 맥킨사와 기술 제휴를 맺어 아이스크림과 우유를 판매하던 이 기업은 73년 한화에 인수되었죠. 1974년 1월 처음으로 ‘투게더’라는 이름의 고급 아이스크림을, 아이스케키에 익숙하던 한국의 대중에게 선보이죠. 같은 해 6월에는 ‘단지 바나나 우유’, ‘뚱땡이 바나나 우유’ 등 여러가지 귀여운 애칭으로 불리며 아직까지 사랑받는 바나나맛 우유가 탄생합니다. 당시 고급 과일이었던 바나나의 향과 맛을 첨가해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었죠.

82년 ‘빙그레’로 이름이 바뀐 시기를 전후해, 유제품 외에도 다양한 방향으로 사업이 확장되었습니다. 그중 하나가 국민 야식, 국민 식사대용 식품인 ‘라면’ 시장 진출이었죠. 85년 일본의 일청식품과 라면생산에 관한 기술 제휴를 맺기도 했습니다.


건강 라면을 향한 도전


이후 빙그레에서는 다양한 라면을 출시합니다. 라면은 맛있고 간편하기로는 따라올 자가 없지만, 튀긴 면에 조미료가 많이 들어간 스프를 사용한다는 사실 때문에 자주 먹기에는 죄책감이 드는 음식인데요. 빙그레 라면들의 공통점이라면 바로 ‘건강함’을 강조한 제품들이었다는 것이죠.

1986년 출시된 ‘우리집 라면’은 천연 토코페롤을 함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96년 나온 ‘뉴면’은 화학 조미료 없는 라면이라는 것을 마케팅 포인트로 잡았습니다. 아직까지 기억하는 분들이 많을 ‘매운 콩 라면’은 그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100% 콩기름을 사용해 튀겼다는 점을 홍보해 사랑을 받았죠.


당대 최고의 모델들이 출연하던 광고


한창 빙그레의 사업이 커져가던 시기였으니, 라면을 광고하던 모델들은 물론 당대의 스타들이었습니다. 매운 음식을 못 먹는 사람들을 겨냥해 불고기맛을 강조한 ‘이라면’의 모델은 당시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주현미 씨였는데요. “맛이라면 이 라면~무엇을 원하는지~”하는 CM송의 가사를 많은 분들이 따라불렀다네요.

뉴면의 모델로는 임창정 씨가 활약한 바 있습니다. 식당에 들어선 임창정 씨가 최종원 씨에게 라면을 주문하지만, 최종원 씨는 뜻밖에도 “라면은 없다”는 대답을 내놓는데요. 임창정 씨가 다른사람들은 죄다 라면 먹고 있는데 무슨소리냐며 항의하자, 최종원 씨는 “이 사람들은 죄~~ 뉴면이야”라고 맞받아칩니다. 이어 “영양강화 밀가루, 음성 청결 고추, MSG 무첨가” 라며 뉴면의 장점이 쭉 나온 뒤, 임창정 씨가 개운하게 뉴면 한그릇을 비우는 것으로 광고는 끝이나죠.


빙그레 라면이 사라진 이유는?


이렇게 상품성도 있고, 최고의 모델들을 기용해 광고하던 빙그레 라면을 더이상 맛볼 수 없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 답은 한화로부터 빙그레가 분리해 나오는 과정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한화 김승연 회장의 동생인 김호연 빙그레 회장은 1992년 한화 그룹에서 빙그레를 분리해 나왔죠. 이들의 아버지인 한화의 창립자 김종희 회장이 지분 분할에 대한 명확한 유언을 남기지 않은 채 갑자기 별세하면서 형제 간에 다툼이 벌어지던 와중이었습니다.

분리 당시 빙그레의 상황은 말이 아니었습니다. 무리한 사업 다각화 등으로 부채비율이 4200%에 달했고, 매년 발생하는 이자비율을 도무지 감당할 수 없었죠. 이에 김호연 회장은 라면 사업을 정리하고 스낵 사업의 영업권은 위탁하는 결단을 내립니다.

2003년부터 대중의 사랑을 받던 빙그레의 라면 제품들이 자취를 감추게 된 이유죠. 그 결과 빙그레의 부채비율은 무려 76%까지 감소했으니, 김호연 회장의 결정이 빙그레를 살렸다고도 볼 수 있을 텐데요. 다만 몇몇 소비자들은 ‘매운 콩라면’이나 ‘이라면’을 더 이상 맛볼 수 없게 되어 여전히 아쉬워한다는 소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