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재미있는 콘텐츠형 광고, 지루하지 않게 시선을 잡아끄는 광고들이 많습니다. 소위 ‘약 빨고 만들었다’고 소문난 화제의 광고들은 일부러 검색해서 찾아보기까지 할 정도죠. 그래도 만일 광고 없이 원하는 콘텐츠만 볼 수 있다면, 그 방법을 택하는 분들이 훨씬 많을 겁니다. 유튜브가 월 정액을 받는 대신 광고를 없애주는 프리미엄 서비스를 내놓은 것도 이때문이겠죠. 보통 5초면 넘길 수 있는 유튜브 광고도 이러할진대, 15초나 광고를 들여다보고 있어야 하는 네이버 TV나 카카오 TV는 더 말할 필요도 없을 텐데요. 오늘은 왜 플랫폼마다 시청해야 하는 광고의 길이가 다른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유튜브는 5초인데 카카오,네이버는 15초?


유튜브에서도 5초 이상 광고를 봐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업로더가 광고 스킵이 불가하도록 설정하면 영상을 보는 사람들은 광고를 다 본 후에야 유튜버가 만든 본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죠. 이때 유튜버가 가져가는 광고 수익은 높아지지만, 만약 긴 광고를 전부 기다려줄 만큼 매력 있는 콘텐츠가 아니라면 이용자는 바로 해당 영상에서 이탈할 겁니다. 따라서 어느 정도 영향력이 있고 고정된 팬층을 확보한 경우가 아니라면 5초 후 스킵이 가능한 광고를 내거는 것이 보통이죠.

국내 플랫폼인 네이버 TV와 카카오 TV는 사정이 조금 다릅니다. 15초를 기다려야만 광고를 넘기고 본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죠. 그나마 본 영상의 퀄리티가 훌륭하다면 억울하지 않겠지만, 기대에 못 미치는 내용만 1~2분 나오다가 영상이 끝나버리면 이용자는 시간 낭비했다는 생각을 떨치기 힘듭니다.

SMR의 그림자


네이버 TV와 카카오 TV는 유튜브에 비해 점유율도 턱없이 낮은 편인데, 어째서 이런 정책을 고수해서 이용자들을 짜증스럽게 해온 걸까요? 사실 이는 네이버나 카카오의 정책이라고 보기 힘듭니다. MBC, SBS, CJ ENM 및 종편 4사가 연합해 만든 온라인 미디어렙 SMR(Smart Media Rep.)이 애초부터 광고를 길게 붙인 영상을 제공하기 때문에 생기는 일이죠.

자신들이 30~40% 정도만 가져갈 수 있는 유튜브의 수익 배분 구조에 불만을 느낀 이 방송사들은, 유튜브에 콘텐츠 공급을 중단하고 SMR을 공동 설립합니다. 이들은 2014년부터 유튜브 대신 네이버와 카카오에 영상을 공급하기 시작했죠.

콘텐츠 수급을 위한 선택


유튜브가 크게 앞선 상황에서, 안정적인 콘텐츠 수급은 네이버와 카카오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였습니다. 게다가 이미 영상 퀄리티와 반응의 크기가 어느 정도 가늠되는 방송국 콘텐츠라면 더 말할 필요도 없겠죠. 광고 수익의 90%를 SMR이 가져가는 조건으로 네이버와 카카오는 유튜브 노출 없는 독점 공급을 받게 되었는데요.

광고 영업도 SMR이 담당하는 것으로 계약했기 때문에 이미 광고가 붙은 상태로 영상이 전달된다고 합니다. 광고주 측에서는 당연히 5초보다는 15초 광고를 선호하고, 광고 단가도 15초 광고가 더 높을 테니 SMR은 15초 광고를 고집하죠. <The PR News>에 따르면, 네이버 측에서 SMR에 광고 길이를 줄여달라고 요청했음에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데요. 심지어 최근 SMR은 영상을 잘게 쪼개 게재되는 광고의 수를 늘리는 추세라고 하네요.

5초 광고 전환의 득실


SMR이 제공하는 콘텐츠의 비중이 커 눈에 띄지 않았을 뿐, 카카오 TV는 직접 광고를 붙이는 경우에는 애초에 5초 스킵이 가능하도록 만들어 왔습니다. 이용자들의 불평에 지쳤는지 네이버 역시 5월 6일부터 15초 광고를 5초 광고로 전환했죠.

하지만 SMR이 제공하는 영상들은 여전히 15초짜리 광고를 달고 나오는 중입니다. 위에 언급했듯, 광고영업 및 운영까지 SMR 측에 권한이 있기 때문이라는 게 네이버 관계자가 밝힌 이유인데요. 현재 네이버와 SMR은 기존 계약 기간이 만료되어 임시 연장한 상태입니다. 광고 단가와 수익에서 차별이 발생한다며 여타 콘텐츠 프로바이더들의 불만 섞인 목소리가 들려오는 가운데, 정식 계약 갱신을 위한 협상 테이블에 앉은 양측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