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화보에 출연하는 여자 연예인들의 모습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할 것만 같습니다. 부드러운 머릿결부터 희고 고운 손까지 사소한 부위라도 모난 곳이라고는 없을 것 같은데요. 이런 완벽한 이미지는 숨은 곳에서 노력하고 있는 사람들 덕분에 만들어지죠. 그중 하나가 바로 광고 속 연예인들의 아름다운 손을 대신 연기해 주는 손 모델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연예인들이 손끝까지 아름다울 수 있게 만들어주는 손 모델 윤선영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윤선영이 화보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출처 윤선영 인스타그램

김혜수, 송혜교, 수지, 아이유, 고소영, 이나영…. 손 모델 윤선영은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톱스타들 중에서도 톱스타들의 손을 책임지고 있습니다. 1986년생으로 2010년부터 손 모델 활동을 시작한 그녀는 지금도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데요. 미디어에서 접할 수 있는 아름다운 손은 거의 윤선영의 손이라고 볼 수 있을 정도입니다. 가늘고 긴 손가락, 희고 잔주름 하나 없는 고운 피부, 우아한 손짓은 저절로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윤선영은 그녀를 기용하지 않은 기업을 찾는 것이 더 힘들 정도로 많은 기업들에게서 러브콜을 받고 있습니다. 주얼리, 화장품, 전자기기 등 손으로 제품을 사용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광고를 자주 맡는데요. 특히 삼성 광고를 자주 맡아 ‘삼성손’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이며 지금도 한 달에 2~3번은 삼성 광고를 촬영한다고 합니다. 심지어 웬만한 한류스타도 어렵다는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윤선영의 손이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부분 모델이라는 직업이 이색 직업으로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았지만 윤선영이 처음으로 손 모델 활동을 시작한 2010년에는 그렇지 못했습니다. 윤선영 또한 손 모델이라는 직업을 처음부터 알고 준비한 것이 아닙니다. 금속디자인과를 전공하고 주얼리 디자이너를 꿈꾸던 그녀는 가정 사정으로 인해 아버지의 회사에서 평범한 회사원의 삶을 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당시 취미 생활로 운영하던 블로그에 게시한 네일아트 사진을 보고 광고 에이전시에서 연락이 온 것을 기점으로 그녀의 인생이 바뀌었습니다. 회사와 미팅을 하자마자 캐스팅 된 그녀는 첫 광고로 고소영과 함께 두부 광고를 촬영했습니다. 고소영 얼굴 옆에서 두부를 들고 손을 연기한 윤선영은 이를 시작으로 수많은 톱스타, 대기업들과 함께 커리어를 쌓아 나가며 현재는 12년차 베테랑 손 모델이 되었습니다.

광고계에서는 알아주는 모델이었지만 대중적으로 유명하지는 않던 윤선영의 이름이 알려진 것은 그녀의 유튜브 ‘손짓티비’ 때문입니다. 윤선영이 업로드한 ‘생활 습관만으로 손 예뻐지기’라는 제목의 동영상은 425만 회의 조회수를 기록하면서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윤선영의 손 관리 비법을 설명해 주는 이 동영상에는 일반인은 상상조차 하기 힘든 불편함을 감수하면서 철저하게 자기 관리를 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는데요. 이 영상은 많은 사람들의 손 모델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윤선영이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손 관리 방법 / 출처 유튜브 손짓티비

윤선영은 손을 보호하기 위해 집에서 일회용 니트릴 장갑을 착용하고 생활한다고 합니다. 씻을 때나 설거지할 때처럼 물을 오래 사용하거나 옷 등의 섬유를 만질 때는 특히나 더 주의를 기하는데요. 손이 건조해져 피부결이 상하기 때문입니다. 이로 인해 집안 살림을 거의 하지 못하는 불편함이 있다고 합니다. 여기에 핸드크림, 보습제, 자외선 차단제 등 손을 관리하는 제품들을 수시로 바르는 것은 기본, 손의 주름이 깊어지지 않게 하기 위해 무거운 것을 들거나 주먹을 꽉 쥐는 행동을 피한다고 합니다.

또 흰 피부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10년간 해외 휴양지로 놀러 가지 않았다고 합니다. 2019년 처음으로 놀러 간 필리핀에서는 여행 내내 토시와 장갑, 손을 다 덮는 래시가드를 입으면서 타는 것을 방지했다고 하는데요. 또 손과 함께 팔, 다리 등 다른 신체 부위가 광고에 출연하는 일이 있기 때문에 몸매 관리에도 철저한 신경을 기울이면서 저체중으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촬영에 도움이 되기 위해 캘리그래피를 배우는 등 노력을 소홀히 하지 않고 있습니다.

윤선영은 한 달에 적게는 10건, 많게는 24건까지 광고를 촬영합니다. CF를 기준으로 회당 100만 원 정도 받으며 손이 메인으로 나오는 광고나 글로벌 브랜드의 광고는 200만 원 정도의 출연료를 받고 있다고 합니다. 이를 계산해보면 적어도 억대 연봉을 기록하고 있는 것인데요. 타고나기를 곱게 타고난 손과 그녀의 끝없는 노력이 뒷받침된 덕분입니다.

한편, 윤선영은 한 인터뷰에서 손 모델의 수명이 그리 길지 않기 때문에 40대 초반이 직업적 한계일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아무리 관리를 열심히 해도 잔주름이 생겨 손 모델을 오래 할 수는 없을 것 같다”라고 했는데요. 그녀는 그때까지 최선을 다해 손 연기를 해서 업계에 이름을 남길 수 있는 모델이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