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개미운동이라는 말 들어보셨나요? 주식 투자에 뛰어든 개인 투자자들을 의미하는데요. 밀레니엄 세대 10명 중 9명이 주식 투자를 하거나 할 계획이라고 하니 대한민국은 주식 열풍이 맞는 것 같습니다. 주식으로 돈 좀 벌었다는 쏟아지는 성공 사례 속에 상장 폐지를 3번이나 된 실패 사례도 있습니다. 바로 개그맨 지석진의 이야기인데요. 상장 폐지란 무엇인지 요건은 어떤 게 필요한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지석진은 상장폐지가 세 번이나 되었던 사연을 풀었는데요. 그는 지나가던 모르는 사람에게 뺨 열 대를 맞은 기분과 비슷하다고 표현했습니다. 도대체 주식에서 상장 폐지란 무엇이고, 어떤 의미이길래 그러는 걸까요? 상장폐지는 상장된 증권이 적격성을 상실해 상장 자격이 취소되는 것을 말합니다. 이렇게 표현하니 크게 와닿지 않으실 것 같은데요.

쉽게 말해서 이 주식은 앞으로 주식 시장에서 더는 거래할 수 없다고 하는 겁니다. 상장은 한국거래소에서 정한 요건을 충족한 기업만 증권 시장에서 거래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것인데요. 그렇다면 한국거래소에서 정한 상장 요건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대체로 상장이 폐지되는 경우는 기업의 경영 상태에 결함이 발견되는 것처럼 회사가 불안정할 때 그렇습니다. 또는 관리종목 지정에 들어갔지만 경영 상황이 개선되지 않을 때도 폐지가 되는데요. 이때 관리종목 지정이라는 것은 유예 제도를 말합니다. 갑자기 기업이 부도나, 도산, 파산이 발생할 때도 당연히 상장 폐지가 됩니다. 이 밖에도 사업보고서 미제출, 3년 이상 영업정지, 감시인의 의견거절 및 부정적 의견, 거래량 기준 미달, 시가총액 50억 원 미달 등 굉장히 다양한 사례가 있습니다.

상장이 된 이후에는 투자는 몇 가지의 선택을 할 수 있습니다. 먼저 정리 기간 동안 헐값에 처분하는 것인데요. 마지막으로 주식을 정리하는 기간은 일주일 동안 진행됩니다. 상, 하한가 제한 없이 30분 가격으로 단일가 매매 방식으로 이뤄지는데요. 전문가들은 한 번에 매도하는 것보다 2~3일 정도 나눠서 매도하는 것 추천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그냥 보유하고 있는 것인데요. 상장된 기업이 자산이 많거나, 수익을 낼 수 있는 뚜렷한 모델이 있거나, 영업 경쟁력이 있는 기업이라면 재상장을 기다려보는 것인데요. 재상장이 된 동양강철, 리바트, 애강 같은 기업이 있긴 하지만 성공 사례는 적기 때문에 정리 기간에 매매하는 것이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장외거래를 방법도 있습니다. 장외거래는 개인끼리 거래를 하는 방법을 말하는데요. 비상장 주식을 거래할 수 있는 사이트를 통해 하시면 됩니다. 다만 장외거래 방법은 비상장 주식을 개인과 개인으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안정성을 보장 받을 수 없으니 주의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투자자와 기업 모두 상장 폐지를 가장 두려워하겠지만 사례를 통해 배울 수 있는 게 있겠죠. 가장 중요한 것은 상장 폐지의 우려가 없는 주식을 찾는 것인데요. 먼저 급등락하는 유통량이 적은 주식은 사지 않는 게 좋습니다. 팔고 남은 주식을 개인 투자자에게 파는 행위일 가능성이 큽니다.

다음은 한국거래소 공시 벌점을 확인하는 것인데요. 회사 경영이 불안해도 관리종목에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것처럼 먼저 회계 문제가 없는 기업을 선별하는 것이 중요하겠죠. 기업들의 재무제표를 꼼꼼히 확인해보는 것입니다. 이익은 얼마나 되는지, 부채는 얼마인지 알아보아야겠죠.

만약 예상치 못하게 상장폐지가 되었다면 멘탈은 어떻게 관리를 해야 할까 싶은데요. 개그맨 지석진이 수많은 경험을 통해서 알려준 방법이 있습니다. 바로 나보다 더 망한 사람의 사례를 찾아보는 것인데요. 일명 정신 승리를 하는 것이겠죠. 이렇게 되지 않기 위해서는 주식을 미리 공부하고 선택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