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러시아 SNS에는 여교사들이 수영복 입은 사진을 쉽게 찾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개인 SNS에 수영복 사진을 올리는 게 무슨 대수인가 싶겠지만, 이런 사실은 뉴스를 통해 러시아 전역에 알려졌다고 합니다. 뉴스에서 보도할 만큼 여교사들의 수영복 사진이 화제가 된 이유가 무엇일까요? 여기에는 또 다른 이유가 숨어 있다고 합니다. 과연 어떤 사건 일지 조금 더 알아보시죠.

사건의 발단

사건의 발단은 한 사진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러시아 바르나울 시에 거주하는 영문학 교사 타티아나 쿠브신니코바(Tatiana Kuvshinnikova, 38)가 SNS 한 장의 사진을 개인 SNS에 올렸는데요. 그의 복장이 문제가 되었습니다. 그녀가 아름다운 드레스를 입고 찍었던 것이죠. 

아름다운 드레스가 무슨 문제가 있을까 싶지만, 학생들을 학교에 보내는 학부모들의 시선은 달랐습니다. 학부모들은 그녀의 드레스가 어느 정도 신체를 노출하고 있는지에 집중했죠. 학부모들은 학교에 “해당 사진이 남학생의 욕정을 부추길 수 있다”라고 항의했습니다. 학교 측은 학부모들의 항의를 받아들여 쿠브신니코바를 압박했죠.

“누구를 유혹하려고 한 거냐”라며 쿠브시노코바를 압박한 해당 학교는 학교 평판을 심각하게 저해했다는 이유로 그녀를 해고하기에 이르는데요. “SNS에서 좋아요를 받기 위해 인터넷에 경박 한 사진을 퍼트린 타티아나 쿠브신니코바는 학교의 이미지에 손상을 입혔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선생님이라는 그녀의 직위입니다”라고 학교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해당 사건이 온라인을 통해 알려지자 수많은 교사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교사들의 대응

러시아 교사들 중 일부터는 적극적으로 학교를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학교 측 결정은 사적 영역을 과도하게 침해한다”라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었습니다. 그리고 ‘선생도 사람이다’라는 해시태그를 달며 개인 SNS에 고의로 노출이 심한 자신의 사진을 올리기 시작했죠.

한 여교사 A는 수영복을 입고 찍은 사진을 SNS에 게시하면서 “얼마나 빨리 해고되는 보자”라고 적기도 했습니다. “선정적인 미디어에는 왜 항의하지 않는가”라고 교사에게 엄중한 잣대를 들이대는 사회에 저항하는 목소리도 냈죠. 남교사들도 이에 동참해 수영복을 입고 사진을 올렸습니다. 

해당 사건이 화제가 되자 러시아 국영 뉴스채널 RT는 “최근 많은 러시아 여교사가 수영복 등을 입고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면서 ‘선생도 사람이다'(учителя тоже люди)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있다”라고 보도했습니다. 

해당 사건이 공영 뉴스에까지 보도되자 러시아 교육부는 지방 교육당국에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러시아 하원 문화위원회는 학교의 결정을 “뻔뻔하고 가식적”이라 비난하며 “이번 일은 직원을 해고할 이유가 되지 못한다”라고 교사들의 손을 들어주었죠. 

교사를 압박하고 해고한 학교도 문제지만, 사건의 본질은 교사의 개인 SNS까지 탐색하여 개인 사생활까지 문제시하는 일부 학부모와 교사에게만 특히 엄격한 사회의 잣대가 아닐까 싶습니다. 교사는 사람이 아니냐고 묻는 러시아 교사들의 울분이 꼭 러시아만의 일은 아니다 싶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