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이 무슨 돈이 있어” 얼마 전 유퀴즈온더블럭에서 육포를 사들고 찾아뵙겠다는 유재석에게 그녀가 한 말이 화제가 되었는데요. 이 한 마디의 주인공은 광원산업 회장이자 카이스트 발전재단의 이사장인 이수영 회장이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이수영 회장은 766억 원을 카이스트에 통 크게 기부하며 전국민의 관심을 모았는데요.. 그녀는 어떻게 766억 원이라는 돈을 벌어 카이스트에 기부하게 되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이수영 회장의 기부의 첫 걸음은 어머니한테서 배웠는데요. 가난하던 시절 어머니께서 전쟁 때문에 동네 사람들이 힘들어 하니 떡을 나눈 것이었는데요. 어머니는 이 제안은 딸(이수영 회장)이 했다고 동네 사람들에게 말했던 기억이 선명하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도 가난하지만 주는 자가 되어보리라 생각했는데요.

서울대 법대의 다니던 이수영 회장은 대학교 3학년 때 사법고시를 준비하게 됩니다. 고시에서 떨어지고 그녀는 난생처음으로 실패를 맛보게 되는데요. 우연히 영어 학원에서 신문 기자 공고를 보고 지원하게 됩니다. 이수영 회장은 난생처음 겪은 그 실패가 오히려 행운이었다고 말합니다.

이수영 회장은 기자 생활 시절하며 인생을 배웠다고 표현했는데요. 처음 취직을 했던 신문사에서는 성차별과 파벌싸움으로 그만 두게 됩니다. 후에 들어간 신문사에서는 노조 설립을 주도했다는 오해로 강제 해직하게 됩니다. 마지막으로 다녔던 신문사가 폐간을 하게 되면서 기자 생활을 마치게 됩니다.

그녀는 기자 생활을 하며 농업과 공업에 관심을 갖게 되는데요. 때마침 목장을 하던 주간한국 국장으로부터 돼지 두 마리를 선물 받게 됩니다. 아버지가 남겨주신 돈으로 안양에 농장을 차리게 되는데요. 후에는 돼지가 1000여마리, 소가 15마리까지 규모를 키웠다고 합니다. 그녀는 본격적으로 기자에서 목축업자의 인생을 살게 됩니다.

이수영 회장은 우연히 사람들이 목장 부근에 있는 모래를 퍼가는 것을 발견하게 됩니다. 이것을 사업 수단으로 삼아 본격적으로 모래 사업에 뛰어들게 됩니다. 건설 붐이 일어날 때라 사업은 단 시간에 승승장구하게 됩니다. 모래와 소를 정신 없이 팔기 시작하면서 이수영 회장은 본격적으로 사업의 큰 손으로 자리 잡게 됩니다.

이수영 회장은 여기서 멈추지지 않고 부동산 업자에도 관심을 두게 됩니다. 주차장이 컸던 여의도 백화점 5층을 통채로 인수하게 되는데요. 이후 다른 층도 사들여 빌딩관리단 회장도 맡게 됩니다. 이후에는 미국의 부동산까지 매입하며 부동산 업자로서도 성공을 이루게 됩니다. 눈 앞에 놓인 행운을 끈질기게 놓치지 않은 것이 이수영 회장의 성공 비결이라고도 볼 수 있었습니다.

이수영 회장은 우연히 TV에서 카이스트 총장의 이야기를 기부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서남표 총장은 국가 발전을 위해서 과학기술이 중요하다고 말했는데요. 갖고 있던 미국 부동산을 카이스트에 기부를 하게 됩니다. 이수영 회장이 기부한 금액은 지금까지 766억. 카이스트에서 노벨과학상 수상을 위해 기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수영 회장 기부만큼이나 화제가 된 것은 82세에 이룬 초혼인데요. 서울대법대 동기동창생인 김창홍 변호사와 82세에 결혼을 올렸습니다. TVN 유퀴즈온더블럭에서 이수영 회장의 남편은 이수영 회장의 기부를 끝까지 지원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수영 회장은 과학자를 키우는 것이 국력을 키우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동산 재산까지 정리하는 중이라 곧 1000억의 기부를 채울 것이라고 했는데요. 이수영 회장이 죽고 나서도 손자가 재단을 운영하여 카이스트에 지원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수영 회장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한 사람으로 남고 싶다는 뜻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