즘 ‘조셉’ 혹은 ‘아기자기’라는 별명으로 매주 시청자들에게 많은 웃음을 주는 개그맨이 있죠. 바로 조세호입니다. 지난해에는 30kg 가량 감량을 하며 날렵한 턱 선과 함께 비주얼 전성기를 맞이하기도 했죠. 평소 명품 옷 즐겨 입는다는 조세호가 이제는 본격적으로 사업에 뛰어들었다고 하는데. 자신만의 브랜드를 론칭한 그의 야심찬 포부가 남달랐습니다.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방송을 통해 조세호는 수차례 명품을 좋아한다고 밝히곤 했습니다신발과 가방 모두 고가의 명품 제품에 그가 방송에 차고 나온 시계는 한동안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정도였는데요그의 명품 사랑은 어릴 때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어릴 때부터 유독 패션에 많은 관심을 보이던 그는 어떻게 하면 멋져 보일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끊임없이 해왔습니다일이 없어 자존감이 떨어질 때에는 멋진 옷을 입어보며 스스로 나는 멋진 사람이다라며 되뇌며 자신감을 불어넣었죠.

조세호는 사람들을 웃길 수 있을까라는 생각 다음으로 무엇을 입으면 오늘 하루가 더 행복할까?”라는 생각을 가장 많이 했는데요해외여행을 가서도 여행보다는 쇼핑이 먼저였을 정도였죠하지만 공허함이 밀려오기도 했는데요명품에 욕심이 생기니 무엇이든 무리하게 사게 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는데요. “명품에 맞게 행동해야 하나 안 해도 되는 계산까지 하게 되었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기도 했죠.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돈도 벌 수 있다면 그야말로 금상첨화 아닐까요조세호는 지난 9일 자신만의 의류 브랜드를 론칭합니다대한민국 평균들을 위한 옷을 제작했다고 밝힌 그는 수선을 하지 않고도 멋지게 입을 수 있는 옷을 만들고 싶었다는 포부를 개인 SNS를 통해 공개했습니다.

조세호는 ‘아모 프레’ 프로젝트라는 브랜드를 야심하게 시작했는데요해당 브랜드의 사이트에 들어가면 ‘현실 기장 세호 바지’라는 사진이 제일 먼저 뜹니다. 10만 9,000원으로 통일된 그의 바지는 다른 쇼핑몰들과는 달리 현실 비율을 상세하게 담았는데요특히 상세 글에선 대한민국 평균 남성 키(168~173cm) 체형을 집중 연구했다는 글이 눈에 띄고 있습니다.

론칭한지 하루가 채 안 되었는데도 조세호의 브랜드는 이른바 대박이 났습니다대한민국 평균 남성들을 집중 공략한 덕분일까요오픈하자마자 실시간 베스트를 찍으며 주문 폭주가 진행되고 있습니다제품들의 상품 후기 또한 긍정적이었는데요. “딱 좋은 핏 바지 입으니 키가 커 보이는 것 같다”라며 만족하는 글들이 이어졌습니다.

패션사업에 뛰어든 연예인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데요최근 청담동에 레스토랑을 내며 사업가로서 승승장구하고 있는 소녀시대 전 멤버 제시카를 대표적으로 꼽을 수 있습니다. ‘블랑 앤 에클레어(BLANC&ECLARE)’라는 브랜드를 론칭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뛰어든 제시카는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선글라스 브랜드로 출발한 그의 브랜드는 현재 패션 소품을 비롯해 의류에 이르기까지 사업 범위를 계속해서 넓히고 있죠이제는 사업가라는 수식어가 더 어울리는 제시카는 한국과 세계시장에서 높은 성적을 거두고 있습니다.

배우 유아인 또한 패션사업을 하고 있죠단순한 패션 사업이 아니라 아티스트들을 모아 크루를 만든 형식으로 구성되었는데요유아인이 만든 이 크루 이름은 스튜디오 콘크리트입니다. 2014년 한남동에 스튜디오를 마련해 갤러리와 카페를 겸하며 제품을 팔고 있죠여러 기업들과 콜라보를 진행해 다양한 방식으로 자신의 예술을 펼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