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선 비늘 같아서 화제가 되고 있는 아파트가 있습니다. 대구에 황소개구리 아파트를 만들었던 현대산업개발이 이번에는 생선 비늘 같은 아파트를 지은 것인데요. 심지어 이 아파트와 이웃한 다른 단지들의 또 그들만의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는데, 기존 성냥갑 아파트와 비교해 재미있는 디자인으로 많은 사람들의 호감을 사고 있다고 합니다. 생선 비늘은 시작일 뿐이라는 이 아파트들을 알아보도록 할까요?

화제가 된 아파트가 위치한 곳은 수원 아이파크 시티입니다. 이곳은 세계적인 건축 설계 사무소인 UN 스튜디오의 벤 판 베르켈과 조경설계가인 로드베이크 발리옹이 함께 해 업계에서 꽤 관심을 모았던 곳이죠. 국내 유명 건축사무소인 희림건축도 함께 참여해 콘셉트에 맞춘 실제 설계를 구체화했습니다.

수원 아이파크 시티에 위치한 아파트는 총 5개의 콘셉트로 디자인되었습니다. 생선가시 아파트는 그중 하나에 불과하죠. 다섯 가지 콘셉트는 파크(Park) 워터(Water) 빌리지(Village) 시티(City) 필드(Field)로 각각의 숲, 계곡, 대지, 물의 파동, 지평선과 같은 자연을 모티프로 각각의 건물에 개성을 부여했습니다.

디자인을 살리기 위해 현대산업개발은 아파트 외벽 위에 디자인 외벽을 추가 시공하는 ‘더블 스킨’ 공법과 기존의 콘크리트나 시멘트 마감이 아닌 가벼운 소재로 마감하는 ‘경량 벽체’ 공법을 활용했습니다. 이와 같은 공법은 일반적으로 ‘성냥갑 아파트’라 불리는 보급 아파트에서는 찾을 수 없는 수원 아이파크시티 아파트만의 특징을 지니게 되었습니다.

조경설계가인 로드베이크 발리옹이 참여한 만큼 아이파크 시티의 조경은 남다른 면이 있는데요. 기본적으로 수원 아이파크 시티의 콘셉트는 ‘아일랜드’입니다. 아일랜드의 내부를 총 45개로 나누어 테마별로 소재나 나무의 종을 달리해 각각의 테마를 부여했는데요. 콘셉트가 분명하게 적용된 아파트와 테마가 다른 각각의 아일랜드는 입주자들에게 고유의 정체성을 부여합니다.

아일랜드의 외부는 숲과 실개천 등을 활용했습니다. 사업지 동쪽에 위치한 우시장천과 서쪽의 장다리천을 복원하면서 광장과 연계한 수경시설도 다양하게 조성했는데요. 계절감과 자연 속의 느낌을 주기 위해 하천 제방을 따라 갈대, 억새, 부들 등의 식물을 심었습니다. 하천과 단지 사이에는 6만㎡의 근린공원과 야외 음악당, 체험학습장 등을 설치해 자연과 입주민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공간을 조성했죠.

아파트는 층간 소음에 취약한 벽식구조 대신 층간 소음과 진동에 강한 기둥식 구조가 적용되었습니다. 평면 설계 또한 수요자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오픈 다이닝 키친과 가족실 등이 조성되도록 했는데요. 특히 오픈 다이닝 키친은 기존 구석에 위치한 주방과 달리 주방을 창가에 배치해 개방감을 높였죠.

무엇보다 차별화된 점은 기존 2.4미터 수준이었던 천장을 약 5m까지 높인 더블하이트 하우스를 국내 최초로 적용했다는 점입니다. 이는 펜트하우스 세대에만 제약적으로 제공되었던 방식인데요. 비록 전용면적 202㎡에만 적용되지만 2개 층 높이의 거실을 모든 층에서 누릴 수 있다는 데 의의가 있습니다.

6만㎡의 근린공원과 45개로 구별된 아일랜드, 그리고 5개의 콘셉트의 아파트가 존재할 수 있는 까닭은 수원 아이파크시티가 말 그대로 99만㎡ 부지에 지어지는 민간 도시개발 프로젝트이기 때문입니다. 부지의 면적은 99만㎡으로 현대산업개발이 계획부터 분양까지 도맡아 7000여 가구와 테마 쇼핑몰, 복합상업시설, 공공시설 개발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입지도 나쁘지 않습니다. 인근에 약 3만 명이 근무하는 삼성디지털시티와 삼성디스플레이 기흥캠퍼스, 수원 제1~3일반산업단지 등이 차로 30분 이내 거리에 있어 근접성이 뛰어나 주택 거래가 빈번하고 임대수요도 풍부합니다. 또한 1호선 세류역 등 각종 인프라와 자연환경이 잘 어우러져 주거환경도 뛰어난 곳으로 평가됩니다.


현대산업개발은 기존의 비슷한 아파트를 넘어 대구의 월배 아이파크 등 디자인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고 있는데요. 이처럼 독특한 디자인은 각종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기 쉬워 브랜드의 인지도를 높이기에도 용이합니다. 수원 아이파크시티는 드라마 ‘모두의 프라이버시’, ‘한 번 다녀왔습니다’ 등의 촬영지로 선정되는 등 디자인으로 인한 마케팅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습니다. 2020년 12월 48평 기준 실거래가는 7억 3,500원을 형성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