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 한 커뮤니티에서는 직장인들의 현실 고민에 대한 글이 올라왔습니다. 중심이 되는 내용은 왜 열심히 일하는데도 돈을 못 버는지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일을 잘하면 무조건 돈을 잘 버는 걸까요? 전문가들의 대답은 ‘그렇지 않다였습니다. 일을 잘하는 것과 돈을 잘 버는 것이 완전히 다른 영역에 위치하는 것은 아니지만 효율 측면에서 다르다고 하는데요. 어떤 이야기인지 더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열심히 하는 게 중요한가? 잘하는 게 중요하지라는 유명한 영화 대사가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흔히 열심히만 하면 인정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살아가는 경우가 많은데요. 프로의 세계에 들어와 일해보면 열심히 하는 것보다 잘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습니다. 열심히 하는 노력은 기본 바탕에 깔려있고 좋은 결과를 가져와야 한다는 말이죠.

일 잘하는 사람의 특징에 대해 인터넷에는 많은 정보가 있는데요. 가장 대표적으로 꼽히는 요소로 어떤 문제가 발생했는지’,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 ‘집중해야 할 사항은 무엇인지등과 같은 사고력입니다. 이와 더불어 추진력과 실행력도 꼽히는데요. 같은 일을 해도 빠르게 처리하는 사람이 있기 마련입니다.
     







열심히 잘한다고 해도 돈을 잘 버는 것과는 또 다른 이야기인데요. 전문가들의 말에 따르면 이 과정에는 운이 많이 개입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일 잘하는 사람이 돈을 잘 번다는 관계가 완전히 형성되지 않는 것이죠. 아무리 일을 100%로 해낸다고 해도 살벌한 시장 앞에선 넘어지는 경우가 부지기수입니다. 마냥 열심히만 할 게 아니라 어떻게 하면 노력한 것이 성과로 연결될 수 있는지에 대해 거듭 고민이 필요하죠.








재테크를 잘하는 사람의 특징 중 하나는 바로 실행력이 빠르다는 것입니다. 대부분 관심에서 끝날 뿐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는 경우가 많은 반면 이들은 기회가 주어졌을 때 빠른 추진력을 보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기에는 재테크에 관심이 많다는 것도 포함되는데요. 평소에 신문을 보는 것은 물론 주말에도 아파트를 보러 다니거나 불쑥 부동산 중개업소에 들르기도 합니다.
  





또 다른 특징 중 하나로 이들은 담력이 아주 크다는 것인데요. 기회가 주어졌을 때 대출을 해서라도 그 기회를 내 것으로 만드는 담대함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은 부담감 때문에 시도를 못하는 것도 과감히 시도하곤 하는데요. 이를 감당해낼 수 있는 정신력도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일 잘하는 사람과 재테크를 잘하는 사람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전문가들의 말에 따르면 이들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조그마한 가능성을 찾아 고민하고 실행한다는 것입니다. 또한 긍정적인 사고방식으로 가능성을 찾으려는 노력도 계속해나가는데요. 그게 바로 사업가 마인드이며 도전정신입니다.

흔한 말인 것 같지만 주변에 이런 사람을 찾기는 드물죠. 가능성을 얘기하면 비웃거나 무시하는 주변 사람들과는 달리 이들은 상상력을 가미해 일을 해내고 재테크도 잘하게 됩니다. 실제로 브레인스토밍이라는 회의 방식이 있습니다. 생각나는 대로 자연스럽게 의견을 나누는 회의 방법인데요. 이 회의에서 가장 중요한 건 아무리 허무맹랑한 말이라도 무시하거나 비웃지 않는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작은 가능성에서 발전이 나온다고 말했는데요반대로 조금만 막혀도 포기하고 주저 않는 사람이 많습니다. “이건 이래서 안 돼, 저건 저래서 안돼라는 것처럼 안되는 이유부터 찾는 사람은 계속 안됩니다결국 가능성에 대한 믿음과 상상력이 풍부한 사람이 이긴다는 것입니다.





세계 억만장자의 40%가 유대인이죠. 전 세계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고작 0.2%에 해당하는데 말이죠. 유대인들의 성공에는 특별한 교육방식이 알려져 있는데요. 유대인들은 아기가 태어나면 금화를 두드리는 소리로 새 가족을 마련하죠. 심지어 태어난지 며칠 되지 않은 아이에게 주식을 증여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아기가 옹알이를 할 때부터 동전과 지폐를 구별하는 방법을 가르치곤하죠.

이렇게 유대인들은 어릴 적부터 돈의 중요성과 긍정적인 측면을 배우게 되죠. 단순히 아껴쓰는 방식이 아닌 돈을 정당하게 모아서 필요한 곳에 쓰는 법을 배우는 것입니다. 이러한 독특한 교육방식을 증명하듯 유대인 부자들은 전 세계에 존재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떠먹여줘야 하는 사람들은 대놓고 알려줘도 안 한다”, “일 잘하는 사람들의 공통점은 남들보다 한 번 더 고민하고 한발 빠르게 움직이기 때문에 남 탓할 여력이 없다”, “맞는 말이다될 사람은 될 이유를 찾고 안될 사람은 안되는 이유를 찾는다라는 공감 섞인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