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딱하면서도 엄숙한 면접은 이제 구시대 방식으로 여겨지는데요. 최근 기업의 면접 문화는 토론 면접, pt 면접, 도시락 면접 등 다양한 방식들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중 가장 돋보이는 변화는 면접 복장인데요. 최근에는 정장보다 자유 복장, 비즈니스 캐주얼 등의 면접 복장을 공지하는 기업이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면접장에 가면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정장을 입은 면접생들이 대다수인데요. 실제로 캐주얼을 입고 면접을 본다면 어떤 결과가 나타날까요?

최근 공기업 면접에 캐주얼을 입고 간 남자의 사례가 인터넷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해당 면접자는 편한 복장을 허용한다는 공지를 보고 하늘색 재킷, 셔츠와 회색 바지를 입고 갔다고 합니다. 하지만 면접장에 가보니 다른 면접자들은 모두 흰 셔츠. 검은 재킷, 검은 바지를 입고 있어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밝혔죠.

한눈에 봐도 튀는 면접 복장을 입고 간 남자의 면접 결과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기존 면접자들과는 다른 튀는 면접 정장으로 면접자 단톡방에서 비웃음을 받고 어그로꾼이라는 소리까지 들었는데요. 이후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취업에 성공했다고 합니다. 면접 복장은 무난한 것이 좋다는 기존의 인식을 깬 것이죠.

면접에서 말하는 자유 복장의 의미는 정확히 무엇일까요? 최근 사용되는 자유 복장이라는 단어는 일반적인 정장보다 편한 정장을 일컫는 뜻입니다. 자유 복장을 장려하는 이유는 지원자의 개성을 존중하고 반영하겠다는 기업의 취지로 볼 수 있는데요. 실제로 기업의 분위기가 자유롭고 창의적일수록 면접에서도 자유 복장을 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자유 복장이라고 해서 너무 자유분방하게 연출하는 것보다는 업종 및 직종에 맞게 어울리게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면접은 회사와의 첫 공식적인 대면이기 때문에 최소한의 예의를 갖추는 것이 좋은 첫인상을 줄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이죠. 따라서 정말 캐주얼한 청바지와 티셔츠 차림, 화려한 원피스 등은 지양하는 것이 좋습니다.

최근에는 정장과 자유 복장의 경계에 위치한 비즈니스 캐주얼이 대세 면접 복장으로 떠오르고 있는데요. 비즈니스 캐주얼이란 ‘격식에 얽매이지는 않지만 상대방에게 신뢰감을 주는 복장’을 말합니다. 재킷을 기본으로 하되 상하의의 소재나 색상을 다르게 연출하는 비즈니스 캐주얼은 정장의 단정함을 유지함과 동시에 개인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죠.

남자의 경우 비즈니스 캐주얼 정장으로 면바지와 캐주얼 재킷을 매치하는 것이 가장 일반적입니다. 재킷 안에는 마찬가지로 캐주얼 셔츠 또는 피켓 셔츠를 활용할 수 있죠. 여성은 코디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더 많은데요. 회사의 분위기에 맞춰 너무 튀지 않는 색상으로 스커트, 바지, 재킷, 원피스를 이용해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합격을 위해서는 어떤 면접 복장을 준비하는 것이 중요할까요? 면접 복장 준비 시 가장 중요한 것은 지원한 회사의 분위기에 맞추는 것입니다. 회사 분위기에 복장을 맞추기 위해서는 실제 회사에 근무하는 직원들의 복장을 유심히 살펴볼 필요가 있죠.

만약 개성이 강한 옷차림이 직원이 많다면 개방적인 분위기의 기업일 확률이 높기 때문에 개인의 개성을 드러낸 옷을 면접 시 긍정적인 효과를 미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보수적인 옷차림이 많다면 면접 때도 단정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이 좋습니다. 직원들이 정장 차림을 하고 있다면 정장 컬러, 타이 컬러 등을 유심히 보는 것도 하나의 팁이 될 수 있죠.

따라서 면접 하루 전, 출근 시간대의 회사 앞에서 회사 안으로 들어가는 사람들을 관찰하면 해당 기업에 적절한 자유 복장의 범위를 알기 쉽습니다. 특히 신입사원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입는 복장을 유심히 살피고 비슷하거나 조금 더 엄격한 정도로 복장을 준비하는 것을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