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최고 신랑감 1순위’ 또는 ‘국민 남편’으로 불리는 왕쓰총(王思聰)은 올해 30세로 현재 프로메테우스캐피탈과 바나나프로젝트의 대표이사직을 맡고 있습니다. 그는 2009년, 아버지로 부터 920억원을 물려 받아서 사모펀드 회사를 차렸죠. 인터넷에 그의 이름만 검색해 봐도 수 많은 구설수와 논란이 끊이지 않는다는 사실을 쉽게 알 수 있는데, 스케일만 봐도 거의 역대급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음은 노래방에서 단 몇시간만에 4억원을 뿌린 대륙 최고 금수저의 미친 씀씀이 베스트 8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왕젠린(王健林) 완다그룹 회장은 현재 중국 최고 부자 1위로 자산 37조원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그에게는 장남이자 유일한 자녀인 왕쓰총이 있습니다. 최근 왕젠린 회장은 아들이 아닌 전문경영인을 후계자로 뽑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지만, 그의 재산 대부분을 상속받게 될 사실은 변치 않을 예정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왕쓰총이 걸그룹 티아라의 중국 사장님으로 더 잘 알려져 있죠.

그는 수 많은 아시아 여자 연예인들과 염문설을 뿌리면서 중국 매체들의 집중 스포트라이트를 받아왔습니다.

하지만 염문설 보다 더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던 것은 바로 그의 말도 안되는 돈자랑이었죠. 다음은 왕쓰총의 미친 씀씀이들을 보겠습니다.

1. 노래방

38만5,000달러 (4억4,930만원)

지난 3월, 왕쓰총은 베이징의 한 노래방에서 친구들과 신나게 논 뒤 6장의 계산 영수증을 온라인에 공개했습니다. 이 6장의 총 비용은 무려 4억5,000만원에 달했죠.

2. 별풍선

23만위안 (4,300만원)

같은 달, 아나운서 출신의 한국 BJ 양한나는 중국의 판다TV에서 방송을 한 뒤 단 하룻밤만에 왕쓰총으로 부터 무려 4,300만원의 별풍선을 받았습니다. 그녀가 그날 왕쓰총을 포함해 다른 유저들로부터 받은 선물 총 함계는 무려 7,300만원이나 되었다고 하죠.

3. 기관총

8만달러 (9,336만원)

중국에서 무기를 개인이 소지하는 것은 불법입니다. 하지만 중국 최대부호의 아들이 뭘 하던 상관있을까요? 왕쓰총은 비즈니스인사이더를 통해 한 경매사이트에서 1억 여원을 주고 구매한 기관총을 공개했습니다.

4. 애완견 생일선물

왕쓰총은 자신의 애완견인 ‘왕코코’를 명품으로 치장시키면서 자랑을 일삼습니다. 왕코코의 생일날 현금은 물론 슈퍼카에 풍선 데코까지 겻들여 그를 기쁘게 해줬죠.

5. 애완견 애플 사랑

왕쓰총은 코코에게 아이폰 7 신상폰이 나왔을 때 무려 8대를 선물해줬고, 양쪽 다리에 애플 워치도 채워서 SNS에 엄청난 뭇매를 맞기도 했습니다.

6. 헬로 여신

10억원

중국 오디션 프로그램인 ‘헬로 여신’ (hello! 女神)을 직접 기획한 왕쓰총은 총 10억원을 이 쇼에 투자했는데, 결과는 참담했습니다.

7. 롤스로이스

670만위안 (12억원)

아래 장면은 한 중국 네티즌으로 부터 롤스로이스 딜러에서 포착되었습니다. 당시 왕쓰총이 12억원짜리 슈퍼카를 일시불로 카드를 긁고 한 미녀와 유유히 운전해서 나갔다고 하죠.

8. 완다 레인 호텔

5억1,600만달러 (6,012억7,200만원)

지난 6월 18일, 중국 상해 최초 7성급 호텔이 오픈했습니다. 총 179개의 객실과 14개의 럭셔리 스위트룸을 갖춘 이 호텔은 바로 중국 최고 부자 2세 왕쓰총의 작품으로서 6,000억원 가량을 투자해 디자인 되었죠.